뉴스
2018년 09월 30일 17시 15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9월 30일 17시 19분 KST

김정은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풍산개 한 쌍을 선물했다

북한 천연기념물 제368호로 지정되어 있다.

제3차 남북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부부가 청와대에 보낸 선물이 공개됐다.

청와대는 30일 ”평양에서 열린 2018 남북정상회담 당시 북측은 풍산개 암수 한 쌍을 선물로 전달했다”며 ”두 마리의 풍산개는 동물검역 절차를 마친 후 지난주 목요일인 9월 27일에 청와대에 왔다”고 밝혔다.

Facebook/TheBlueHouseKR
Facebook/TheBlueHouseKR

풍산개 한 쌍은 김위원장 부부가 지난 18일 저녁 목란관에서 열린 환영만찬서 문재인 대통령 부부에게 선물하겠다고 약속한 것으로, 연합뉴스에 따르면 리설주 여사는 당시 ”이 개들은 혈통증명서도 있다”고 말했다고 한다. 북측은 풍산개들이 새로운 환경에 잘 적응하도록 먹이 3kg도 함께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에 따르면 북측이 선물한 풍산개 두 마리 중 암컷의 이름은 ‘곰이‘로 2017년 3월생이며, 수컷 ‘송강’은 2017년 11월에 태어났다. 

청와대는 풍산개가 북한 천연기념물 제368호로 지정되어 있다며 ”추운 산악지형에 적응해 털이 두껍고 주인을 잘 따르며 용맹한 성격으로 알려져 있다”고 설명했다. 

‘송강‘과 ‘곰이‘는 문대통령의 반려견인 풍산개 ‘마루’와 함께 대통령 관저에서 지낼 예정이다.

Facebook/TheBlueHouseKR
마루

한편, 북측은 지난 2000년 6월 남북정상회담 당시에도 풍산개 암수 한 쌍을 선물로 보내온 바 있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김대중 전 대통령은 북측이 ‘단결‘과 ‘자주‘라는 이름의 풍산개 한 쌍에 ”남북한이 함께 잘해나가자는 뜻”에서 ‘우리‘와 ‘두리‘라는 새 이름을 붙여줬다. 2000년 3월생인 ‘우리‘와 두리’는 2013년 자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