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25일 22시 03분 KST

김종민이 결혼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히며 닮고 싶지 않았던 사람으로 ‘지상렬’을 언급했다

"눈 뜨니까 숨 쉬는 거다." - 외로움에 통달한 김종민

KBS 2TV ‘1박2일 시즌4’ 방송 화면 캡처
김종민

가수 겸 방송인 김종민이 결혼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히며 닮고 싶지 않았던 사람으로 지상렬을 꼽았다.

25일 방송된 KBS 2TV ‘1박2일 시즌4’에서는 김종민과 딘딘, 연정훈이 함께 차를 타고 이동하며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딘딘은 “그날 새벽 7시부터 새벽 1시까지 일을 했다”라며 “심적으로 힘들었나보다. 문을 열고 집에 들어갔는데 어제 벗은 옷이 그대로 있었다. 갑자기 너무 슬펐다”라고 외로움을 토로했다.

이어 딘딘은 “이렇게 살 수는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그러다 종민이 형은 얼마나 힘들까 생각이 들었다”라고 털어놨다.

이를 들은 김종민이 “20년을 그랬다. 눈 뜨니까 숨 쉬는 거다. 나는 딘딘의 마음을 충분히 안다”라며 공감하자, 딘딘은 “난 종민이 형처럼 늙지 않을 거다”라며 선을 그었다.

이에 김종민은 “나도 그랬다. 나도 상렬이 형처럼 되지 않을 거라고 했다”라며 “지금 내가 그때 상렬이 형보다 더 형이 됐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그는 “결혼을 안 하고 연애를 못한 것에 대해 후회하냐”라는 연정훈의 질문에 “놓친 걸 후회하지 않는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그는 “지나고 나서 그 사람이 괜찮았다는 걸 알지만 그때는 실패했을 것 같은 느낌이었다”라며 “그때 철이 없었고 피해를 주고 싶지 않았다. 경제적인 것도 그렇고 준비가 안 되어 있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김종민의 말에 절망한 딘딘은 곧바로 어머니에게 전화를 걸어 “내일 당장 선 자리를 만들어 달라. 이대로 있으면 종민이 형처럼 될 것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