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18일 08시 50분 KST

데프콘 "김종민 대상, 차태현이 거절해서 받은 것" 실언에 시청자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너는 네가 받은 게 아니지, 차태현이 자꾸 거절하니까" - 데프콘이 김종민에게 한 말

지난 16일 MBC ‘놀면 뭐하니?’ 방송에서 나온 데프콘의 실언에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이날 방송에선 유재석과 데프콘, 김종민이 2020 KBS 연예대상을 받은 김숙을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유재석은 이날 자신과 김숙, 김종민을 가리키며 ”그러고 보니 이 자리에 대상 수상자가 세 명”이라고 했는데, 이때 유일하게 대상을 받지 못한 데프콘이 ”대상은 위험하다. 왕관의 무게를 감당할 수 없다”고 말했다. 

MBC
김종민과 데프콘

 

김종민은 ”뭐가 위험하냐. 주면 감사하지”라고 대꾸했다. 이때 데프콘이 한 발언이 문제가 됐다. 데프콘은 ”너는 네가 받은 게 아니지, 차태현이 자꾸 거절하니까”라고 말했다. 유재석이 ”그렇게 얘기하면 안 된다”고 했지만, 데프콘은 거듭 ”친하니까 얘기하는 거다. 시청자들도 다 안다”고 반응했다. 데프콘의 말에 김종민은 ”내 대상을 왜 형이 (그러냐)”며 장난으로 그의 멱살을 잡았다.

방송이 나간 뒤 일부 시청자들은 데프콘의 발언을 지적하고 있다. 김종민을 향한 데프콘의 발언이 무례했다는 지적이다. 김종민은 KBS 예능 ‘1박 2일’에서의 오랜 활약으로 지난 2016년 연예대상을 받은 바 있다. 당시 그의 대상 수상에 이의를 제기한 시청자는 거의 없었기에 이번 데프콘의 발언이 더욱 뜬금없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네이버 댓글 캡처
해당 방송 영상에 달린 네티즌 댓글 일부

 

이인혜 에디터 : inhye.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