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1월 16일 14시 41분 KST

소설 '82년생 김지영'이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 '2020년 꼭 읽어야 할 책'에 선정됐다

“이 소설은 젊은 여성이 암묵적으로 강요받았던 역할을 돌아보게 만든다"

TIME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 홈페이지 캡처 / 82년생 김지영 영문판 표지

조남주 작가의 소설 ‘82년생 김지영’이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의 ‘2020년 꼭 읽어야 할 책 100선’에 선정됐다.

타임은 홈페이지를 통해 ‘2020년 꼭 읽어야 할 책’ 100작품을 공개했다. 리스트에는 한국 사회의 가부장적 성차별 현실을 여실히 드러내 선풍적인 인기를 끈 베스트셀러 소설 ‘82년생 김지영’도 포함됐다.

타임은 “매일 딸이자 아내이고 어머니인 김지영은 다른 사람으로 깨어난다”며 “이 서사는 지영의 남성 정신과 의사의 시각에서 풀어져 한국의 성 불평등 현실에 대한 각주로 완성된다”고 소개했다.

이어 “조남주 작가가 쓰고 제이미 챙이 번역한 이 단편 소설은 많은 젊은 여성이 암묵적으로 강요받았던 역할을 다시 돌아보게 만들고, 분노한 여성혐오주의자들이 가하는 죽음의 위협을 상기시키며 베스트셀러가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러한 분노는 평생에 걸친 성차별 끝에 지영을 무너뜨린 행동이기 때문에 더욱 가슴 아프다. 왜냐하면 그것은 작으면서도 크고, 슬프게도 너무 흔한 일이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9월 ‘82년생 김지영’과 번역가 제이미 챙은 전미도서상 번역 문학 부문 예심 후보에 이름을 올렸지만 최종 후보에서는 탈락했었다.

영문으로 번역된 ’82년생 김지영‘은 지난 4월 미국에 처음 출간됐다. 당시 뉴욕타임스(NYT)는 이 소설을 소개하며 “주인공인 ‘김지영’은 너무나 평범하다. 그게 핵심이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