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5월 11일 11시 51분 KST

개그맨 김진이 결혼 당시 신부 측 축의금을 자신에게 줄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장모에게 서운함을 표현했다

일방적으로 삐뚤어진 느낌...

채널A
채널A '애로부부'

개그맨 김진이 장서 갈등을 고백하며 그 원인을 밝혔다.

김진은 10일 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애로부부)에 아내 표신애와 함께 출연했다.

그는 ”아내와 저는 만난 첫날부터 결혼할 거라는 믿음이 있었다”라며 “4번째 만났을 때 밥을 먹으면서 통장 잔고를 확인해 보니 140원 있었다. ‘내 통장에 140원 있는데 나랑 결혼할래?’라고 했다. 확신이 있었다. 책임질 자신이 있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에 표신애는 ”진짜 오빠만 보였다. 돈도 집도 안 보이고 오빠에게 푹 빠졌었다”라면서도 ”남편이 저와 엄마의 사이를 분리하길 원한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그에 따르면 김진은 장모의 툭 던지는 한 마디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있으며, 아내에게 이를 끊어 달라고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김진은 ”(장모와) 서로 선을 넘어버렸다”며 ”결혼식부터 삐뚤어졌다고 생각한다. 결혼식 당시 신부 측 축의금을 장모님이 다 가져가더라”고 했다.

MC들은 ”왜 신부 측 축의금을 신랑 쪽이 신경 쓰냐”고 지적했다. 특히 방송인 최화정은 ”주시면 고맙지만 안 준다고 해서 저렇게 마음에 담아둘 것은 아닌 것 같다”며 의아해 했다.

김진은 ”집 문제도 있었다. 평창동 반지하에 살았는데 그게 처가에서 마음에 안 들었던 것”이라며 ”장모님은 밥을 먹을 때마다 ‘어디로 이사갈 것이냐‘면서 계속 말하시고, 아내는 ‘엄마의 생각을 말하신 것 아니냐’고만 얘기한다”라고 서운해 했다.

이를 바라보던 방송인 홍진경은 ”그래도 아내의 어머니인데 말하는 모습이 예의가 없는 것 아닌가 싶다”고 지적했지만 김진은 장모에게 서운했던 일화들을 끊임없이 쏟아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