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18일 07시 36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1월 18일 07시 36분 KST

‘1호가’ 박준형이 "무식의 화수분"이라며 아내 김지혜를 무시하자, 보다 못한 최수종이 일침을 날렸다

아이들이 앞에 있을 때도 김지혜를 무시하는 모습을 보였다.

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 장면

 

배우 최수종이 방송인 박준형, 김지혜 부부 갈등에 조언을 전했다.

지난 17일 방송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선 박준형이 김지혜를 무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준형은 강연 프로그램을 보던 중 김지혜를 `무식의 화수분`으로 비유하면서 ”당신은 상식이 많이 부족한 것 같다. 창피한 걸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준형의 지적에 김지혜는 ”이 집을 산 게 누구냐. 재테크는 누가 하고 재산을 불린 게 누구냐”면서 발끈했다.

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 장면

 

박준형은 그 이후에도 김지혜를 무시하는 모습을 보였다. 함께 영어 받아쓰기를 하던 중 김지혜의 점수가 낮자 깐죽거리면서 그를 놀린 것이다. 자녀들 앞에서도 놀림이 계속되자 김지혜는 ”애들 앞에서 왜 그러냐”며 울컥했다. 박준형이 ”왜 개그를 개그로 받아들이지 않고 정색하냐. 웃음을 웃음으로 받아들여라”고 하자 김지혜는 ”상대방이 기분 나쁘면 개그가 아니라 조롱이다. 상처 주고 개그라고 그러면 되냐”고 받아쳤다.

스튜디오에서 박준형의 모습을 지켜보던 최수종은 얼굴을 찡그리며 탐탁지 않아했다. 김지혜가 ”만약 배우자가 배우자를 무시할 때 어떻게 대처하면 좋냐”고 묻자 최수종은 “부부라는 단어를 한 자로 하면 짝, 두 자로 하면 하나, 세자로 하면 나란히, 네 자로 하면 평생 친구”라고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나란히 함께 목표를 향해가는 평생 친구한테 그런 소리를 한들 뭐하냐”며 “사람은 믿음의 대상이 아니라 사랑의 대상”이라고 조언했다.

 

이인혜 에디터 :  inhye.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