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1년 11월 26일 16시 03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11월 26일 16시 03분 KST

"국민의 사랑 받는 방송인, 정치인의 숙명 아니겠습니까"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악플에 지친 김제동에게 위로를 건넸다

악플로 좌우 대통합!

뉴스1
김제동과 이준석.

시도 때도 없이 악플에 시달린다고 할 수 있는 방송인 김제동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악플’로 하나가 되는 훈훈한 풍경을 보여줬다. 

26일 방송된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 아침’에 이준석 대표가 출연했다. 이날 김제동은 휴가로 자리를 비운 앵커를 대신해 진행을 맡았다.

김제동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을 놓고 터져나온 국민의힘 내부 비판에 대한 질문을 던졌다. 최근 윤석열 후보의 선대위에는 김병준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김한길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등이 합류를 공식화했다.

김제동은 ”신선하지 못하다, 올드보이, 보수 중진, 이래서 되겠냐, 이런 얘기가 당내에서 나왔다고 하는데. 대표님께서는 이게 언론에서 부풀려진 얘기라고 보십니까. 아니면 당내에서도 실질적으로 이런 움직임이 있다고 보십니까?”라고 물었다.

YTN
DJ와 게스트로 만난 김제동, 이준석.

이준석 대표는 ”충분히 평가할 만한 시각”이라고 답하며 ”김제동씨를 놓고 비유하자면, 김제동 씨가 방송 진행해도 잘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 있고, 못한다고 생각하는 사람 있어요. 정치 성향에 따라 갈리기도 하고요. 그렇기 때문에. 그런데 김제동씨는 이런 평가에 익숙하시죠?”라고 역질문을 던졌다.

그러자 김제동은 ”저 싫어하죠?”라며 웃었고, 이준석 대표는 ”나는 잘 한다고 생각하는데 맨날 댓글 보면 욕하는 사람 있고 이런 거. 그런데 그게 국민의 사랑을 받고 사는 방송인과 정치인의 숙명 아니겠습니까”라고 말했다. 김제동은 ”아, 또 이렇게 위로를 받네요. 고맙습니다”라고 화답했다.

악플이라면 남부럽지 않을 두 사람은 악플로 하나 된 모습. 이토록 화기애애한 두 사람의 대화가 더욱 눈길을 끄는 이유는 이들의 정치적 성향이 정반대이기 때문이다. 이준석은 제1야당이자 보수정당 국민의힘 대표이고, 김제동은 대표적인 친여 성향 방송인이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