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22일 16시 29분 KST

“제일 쓸데없는 걱정이 연예인 걱정" : '월세 밀렸다' 방송 나간 김장훈이 재치 있는 '생활고 해명글'을 남겼다

“엄마가 목사인데 성도들이 어떻게 생각할까가 제일 걱정”

인스타그램
가수 김장훈

가수 김장훈이 ‘생활고’를 고백한 방송이 나간 후 재치 있는 해명을 남겼다.

김장훈은 21일 인스타그램에 “제일 쓸데없는 걱정이 연예인 걱정, 류현진 제구력 걱정, 손흥민 골 결정력 걱정입니다. 이걸 웃어야 하나 울어야 하나?”라며 ”방송 후폭풍이 아주 심합니다. 여기저기서 걱정하는 전화와 카톡이 무지하게 온다”고 운을 뗐다. 

이어 “얼마 전 현장르뽀 특종세상 출연분이 방송되었는데 아주 상그지로 나왔다. 걱정 끼쳐드려 너무 죄송합니다. 이런 일로 사과를 드린다는 것도 재밌습니다”라며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저는 생활고라는 표현과 너무 안 어울리는 평안, 보람, 행복한 삶을 살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생활고! 무슨 고등학교 이름 같기도 하다. 나 검정고시 출신인데. 조만간 제 유튜브 채널 인터뷰 영상을 통해 조목조목 진솔하게 생활고 해명을 하도록 하겠다”며 분위기를 풀었다. 

김장훈은 남들은 ‘검소하다’고 해명하는 걸 반대로 해명해야 하는 상황에 난감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가족과 팬들을 걱정시키지 말아야 할 의무로 해명한다“며 “특히 엄마가 목사인데 성도들이 어떻게 생각할까가 제일 걱정된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는 “방송이나 편집에 대해서 비난은 하지 않도록 하자“며 “악감정으로 그랬을 리는 절대 없을거고, 방송의 특성이 좀 그렇다. 나름 저에게 도움이 될 거라고 생각했을 거다”라고 논란을 미리 차단했다. 

이어 “후속 기사나 짤들이 너무 제목을 자극적으로 달아서 어쩔 수 없었다”며 “잘 인지하지 못하고 출연한 저의 부주의, 순진하게도 열심히 원하는 대로 다 토해낸 저의 우매함이 죄라면 죄다”라고 전했다. 

끝으로 그는 “근데 제 라이프 수준, 걱정할 필요 없다. 도와준다고 전화들 안 하셔도 된다. 사진으로 볼 때 생활고 겪는 느낌과 너무 안 어울리지 않냐”고 다시 한번 재치있게 입장을 전했다.

MBN
MBN 현장르뽀 특종세상

 

지난 4월 15일 방송된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서 김장훈은 강남 소재의 작업실을 소개하며 “가끔 강연과 비대면 공연을 해서 돈을 버는데 (월세를) 밀릴 때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는 준수하다. 두 달 밀렸다”며 “몇 년 전에 태어나서 처음으로 돈 걱정을 해봤다”고 토로했다. 그는 “어디서 돈이 안 떨어지나”며 답답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해당 방송이 방영된 후 시청자들은 한때 ‘기부왕’이었던 그를 향해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