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4월 02일 09시 54분 KST

'신종 코로나 만우절 거짓말' 김재중이 "저의 아버지도 얼마 전 폐암 수술 받으셨다"며 재차 해명했다 (2차 사과)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거짓말을 한 김재중

뉴스1
김재중

가수 겸 배우 김재중이 코로나19 관련 거짓말 논란을 재차 해명했다.

앞서 김재중은 지난 1일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SNS에 올렸다가 ‘만우절 거짓말’임을 밝힌 바 있다.

그는 SNS를 통해 “나를 지키는 일이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는 것이라는 이야기를 해드리고 싶었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여전히 비난이 이어지자 이 글을 삭제하고 2차 사과문을 올렸다.

김재중은 ”해서는 안 될 행동이라고도 저 스스로도 인식하고 있다”며 ”먼저 제가 SNS 쓴 글로 인해 코로나 바이러스 19로 인해 피해받으신 분들, 행정업무에 지장을 받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과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저의 아버지도 얼마 전 폐암 수술을 받으시고 줄곧 병원에 다니셨다. 그러면서 병원에 계신 의료진과 환자들을 보면서 뭔가 화가 나기도 하고 바이러스가 남의 일이 아니라 자신의 일이었다면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그래서 정작 코로나 바이러스 19로 인해 벗어나고자 노력하는 분들과는 반대로 평상시와 다를 바 없는 복장과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여가생활을 즐기고 계시는 분들이 많다는 이야기에 경각심이 필요하다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김재중은 끝으로 ”오늘의 글. 지나치지만, 지나칠 정도의 관심을 가져주신다면 이야를 들어주지 않을까라는 방법이 많은 분들에게 상처를 드리고 비난을 받고 있다”며 ”제 글로 인하여 코로나 바이러스를 위해 애쓰시는 정부기관과 의료진들 그리고 지침에 따라 생활을 포기하며 극복을 위해 힘쓰는 많은 분께 상심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끝맺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