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4월 01일 21시 41분 KST

김재중의 신종 코로나 관련 만우절 거짓말에 중앙방역대책본부도 입장을 발표했다

이 시국에 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거짓말을 했다.

JTBC PLUS via Getty Images
가수 겸 배우 김재중

가수 겸 배우 김재중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만우절 거짓말을 했다가 제대로 망신을 당할 위기다.

김재중은 1일 인스타그램에 코로나19에 감염됐다면서 정부와 주변의 관련 권고를 듣지 않고 마음대로 행동한 자신에게 잘못이 있다고 적었다.

그의 말이 사실이었다면 국내 첫 연예인 코로나19 감염자가 나온 심각한 상황이다. 이에 국내외 팬들의 걱정 댓글이 쏟아졌다.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도 본인으로부터 이 같은 사실을 전달받지 못했는지, ”현재 일본 활동 중이라 확인해 봐야 한다”는 입장 밖에 내지 못했다.

1시간도 채 지나지 않아 김재중의 ‘코로나19 감염 고백글’은 전면 수정됐다. 이 모든 것이 대중에 코로나19 경각심을 일깨우기 위한 거짓말이었다는 것이다. 김재중은 ”만우절 농담으로 상당히 지나치긴 하지만 짧은 시간 안에 많은 분들이 걱정해 주셨다”며 ”이 글 절대 만우절 장난이라 생각하지 않는다”고 되레 당당한 태도를 보였다. 심지어는 ”이 글로 인한 처벌을 달게 받겠다”고 하기도 했다.

네티즌들은 강하게 반발했다. 코로나19가 좀처럼 종식 기미를 보이지 않아 전 국민이 피로감을 느끼고 있는 상황에서 해서는 안 될 장난이었다는 것이다. 결과적으로 김재중의 거짓말은 경각심은 커녕 불명예만을 남겼다.

이에 대해 중앙방역대책본부까지 입을 열었다. 중대본 측은 이날 스타뉴스 등에 ”현재 김재중 건에 대한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 허위 사실 유포도 같이 맞물려 있는 거라, 정확히 어떻게 처벌이 이뤄질지 논의하고 있다”며 처벌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어 ”방역 당국을 상대로 악의적인 장난 전화를 계속해 혼란을 부추기는 행위는 고발해서 처벌하게끔 되어 있지만, 이번 건은 유명인이 SNS에 저지른 일이라 내부적으로 좀 더 정리가 필요할 것 같다”고 밝혔다.

김재중 측의 사후 조치도 안일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현재 스케줄로 일본에 체류 중인 현지 소속사는 부랴부랴 공식 홈페이지에 ”김재중은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았다”는 공지를 남겼다. 1일 오후 NHK 라디오 생방송은 취소했지만, 이후 스케줄 진행에 대해 묵묵부답으로 일관 중이다.

한국 소속사 역시 두 손 두 발 다 든 듯, ”(김재중이) 일본 활동 중이라 확인해 보겠다”는 말을 반복하고 있는 상황이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