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4월 02일 12시 07분 KST

중수본이 "'코로나19 감염 거짓말' 김재중 처벌 가능하냐" 질문에 답했다

김재중은 지난 1일 "코로나19에 감염돼 병원에 입원 중"이라고 거짓말했다.

″코로나19에 감염돼 병원에 입원 중”이라던 가수 김재중의 인스타그램 게시물은 지난 1일 전 국민을 놀라게 했다. 그의 말이 사실이었다면 국내 유명인 중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첫 사례가 될 것이었기 때문이다. 김재중의 코로나19 감염 소식은 얼마 지나지 않아 만우절 거짓말로 드러났다. 이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그의 처벌을 요구하는 청원 글까지 등장했다.

뉴스1
김재중

2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도 김재중의 처벌 가능성에 대한 질문이 나왔다. 이에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현재 역학조사 중이거나 아니면 진료 시에 역학조사관이나 의료인에게 거짓정보를 제공해서 하는 경우에는 감염병예방법에 따라서 처벌을 받을 수가 있다”라면서도 ”(김재중의) 경우는 이러한 두 가지 사례에 해당하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뉴스1
윤태호 방역총괄반장

윤 반장은 이어 ”(김재중의 만우절 거짓말은) 개인의 소셜미디어에 (허위 사실을) 올려 사회적 물의가 발생한 경우”라면서 ”감염병예방법에 따른 처벌을 어렵지만 다른 처벌 가능성이 있는지는 한번 살펴봐야 하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국민들이 코로나19로 인해 상당해 민감해 있는 상황에서 이런 발언이나 소셜미디어 게시글은 가급적이며 신중을 기해달라”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재중의 일본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김재중은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심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