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3월 04일 08시 58분 KST

'하트시그널' 김현우가 '프렌즈'에서 술 마시고 운전하다 적발된 이후 근황을 전했다

숨어서 지냈다고 한다.

 

 

채널A
채널A '프렌즈'

과거 채널A ‘하트시그널‘에 출연한 김현우가 같은 방송사의 ‘프렌즈’로 근황을 전했다. 술을 마시고 운전하다가 세 번째로 적발된 이후 첫 공식석상이다.

김현우는 3일 ‘프렌즈’에서 ‘하트시그널’ 이후 약 3년 만에 카메라 앞에 섰다면서 “개인적으로 안 좋은 일들이 있어서 주변 사람들에게 연락을 할 수 없었다”며 적발 사실을 간접 언급했다.

그는 ”친구들의 이미지에 좋지 않을 거라는 생각과 굳이 나와 연락하고 싶지 않을 거란 생각이 들었다”며 “내가 선택하고 내가 한 일이기에 어디 가서 말도 할 수 없더라”고 밝혔다.

이어 ”그때는 그랬다. 지금도 좋진 않다”라고 말한 김현우는 “미안하고 슬프다. 그래서 계속 숨어 있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여름 운영 중이던 레스토랑을 폐점했던 것에 대해선 “하기 싫어서, 의욕이 떨어져서, 돈이 안 돼서, 닫은 건 아니다. 마침 가게 계약이 끝났고 그 공간을 떠나기로 했기 때문에 문을 닫은 것”이라고 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

비비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