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5월 16일 20시 14분 KST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한센병 환자'에 빗대는 발언을 했다

한국당을 제외한 정치권이 반발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YTN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이 16일 문재인 대통령을 ‘한센병 환자’에 빗대는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김 의원은 이날 와이티엔(YTN) ‘더뉴스-더 정치’에 출연해 “상처가 났는데도 고통을 느끼지 못한 채 방치해 상처가 더 커지는 병이 한센병”이라며 “문 대통령께서 본인과 생각이 다른 국민들의 고통을 못 느낀다면 이를 지칭해 의학용어를 쓸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함께 이 프로그램에 출연해 전날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국회에서 5·18 특별법을 다루지 않고 다시 광주에 내려가겠다고 발표한 것은 거의 사이코패스 수준”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 논쟁하는 과정에서 이렇게 말했다.

표 의원은 “사이코패스는 학술 용어고 언론에서도 사용하는 대중적인 용어”라며 “나경원 원내대표의 ‘달창’ 표현은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했기 때문에 부적절하지만, 황 대표는 공적 인물이기 때문에 공격 대상이 될 수 있다”고 이 대표의 편을 들었다. 그러자 김 의원이 “사이코패스라는 표현이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하는데, 표 의원께서 변명하시니 똑같이 들이댈 수 있지 않을까 싶다”면서 문제의 발언을 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한센병이나 사이코패스라는 말을 직접 대입해서 쓰지는 않겠다”면서도 “국민이 이렇게 고통스러워하면서 경제 정책 수정을 요구하는데도 문 대통령은 똑같은 말로 하나도 변하지 않고 공감하지 못하는 말씀을 하고 있다. 국민 입장에서 이 정부가 하고 있는 게 막말이고 혐오”라고 했다.

한국당을 제외한 정치권은 크게 반발했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김 의원은 그간 무수한 인권 침해와 사회적 멸시와 차별을 견뎌온 한센인들에게 우선 석고대죄해야 할 것”이라며 “한센인 비하와 대통령 모욕에까지 나아간 김 의원은 진지하게 신상의 진로에 대해 고민하고 국민께 합당한 의사를 표명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도 “한국당이 막말의 최고 경지에 올라야 내년 총선 공천을 받을 수 있다는 생각에 충성 경쟁을 하고 있다”며 “공천은 받겠지만, 국민의 선택은 못 받는다는 사실을 기억하기 바란다”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은 ‘달창’ ‘사이코패스’ ‘한센병’ 등 최근 논란이 된 정치인들의 발언을 언급하며 규탄의 목소리를 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급기야 ‘사이코패스’가 ‘한센병‘으로 이어지는 ‘막말 경쟁’이 국민 가슴을 답답하게 한다”며 “비유도 금도가 있다. 누군가는 막말 릴레이에 단호히 선을 그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정현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아무리 비유를 했다고 해도 대통령을 향해 ‘한센병’이라고 한 것은 부적절하며, 발언을 즉각 취소하는 것이 옳다”면서 “서로 정치적 입장이 다르다고 극단적 용어를 구사한다고 입장이 선명해지는 것은 아니다. 정치권이 ‘막말 자제 협약’이라도 맺을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