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6월 05일 20시 53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6월 05일 21시 00분 KST

배우 김혜자가 영화 '마더' 둘러싼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영화 '마더'는 봉준호가 연출하고 김혜자가 주연으로 출연한 작품이다.

배우 김혜자가 앞서 한 발언이 논란에 휩싸이자 직접 해명에 나섰다. 

뉴스1

김혜자는 지난달 9일 한 행사에서 영화 ‘마더’ 속 아들 도준 역의 원빈이 자신의 가슴을 만지는 장면이 사전협의 없이 촬영됐다고 암시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그는 이날 열린 영화 ‘마더’ GV(관객과의 대화)에서 ”영화에서 원빈씨가 엄마하고도 잔다(라고) 진구씨한테 말한다. 그러고 들어와서 자는데 (원빈이) 갑자기 내 가슴을 만졌다”라면서 ”가슴 만지는 거 아닌데 무슨 까닭이 있겠지 싶어서 가만히 있었다. 근데 끝나고 보니 봉 감독이 만지라고 했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김혜자의 발언에 봉준호 감독은 의아하다는 표정을 지었다. 

이후 소셜미디어에서는 봉준호 감독의 디렉팅에 대한 비판이 쏟아졌다. 김혜자와 사전 협의를 했어야 한다는 지적이었다. 

이에 김혜자는 조선일보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이번 논란은 오해에서 불거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5일 ”(원빈이 가슴을 만지는 장면이) 대본에는 없지만 봉 감독이 사전에 원빈씨가 그렇게 할 거라고 내게 얘기했다. 나는 그걸 재미있게 전하려고 했는데 일이 이렇게 커졌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감독과 원빈씨에게 너무 미안하다. 이런 일로 봉변을 당할 줄은 몰랐다. 세상이, 사람들이 괴물 같다”라고 덧붙였다. 

영화 ‘마더‘와 ‘기생충’ 제작사도 입장문을 발표했다. 

바른손이엔에이는 이날 ”김혜자 선생님 본인께 확인해본 결과 당시 상황에 대해 기억에 오류가 있었다고 말했다”라면서 해당 장면 촬영 전에 사전 협의가 있었다고 밝혔다. 

끝으로 제작사는 ”감독님이 GV 당시 이를 바로 잡지 않았던 것은 영화에 대해 자유롭고 편안한 분위기에서 오갔던 대화였고 김혜자 선생님이 민망해하는 상황이 될까 싶어 미처 현장에서 더이상 말씀을 할 수 없었다고 한다”라고 설명했다.

아래는 바른손이엔에이의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영화 ‘기생충’ 제작사 바른손이엔에이입니다.

지난 5월 9일 있었던 ‘마더’ 김혜자 선생님 스타 체어 GV 관련해 정정 말씀 드립니다.

김혜자 선생님 본인께 확인을 해 본 결과, 당시 상황에 대해 선생님 본인의 기억에 오류가 있었다고 말씀 주셨습니다.

김혜자 선생님은 “‘마더’는 봉감독이 ‘저는 엄마가 아니라서 극중 엄마의 마음은 선생님이 더 잘 아실 거 같다’는 이야기도 하고 서로 참 많은 이야기를 나누며 찍은 영화였어요”라며 “생각해 보니 촬영 전에 봉감독이 ‘도준이 엄마 가슴에 손을 얹을 수 있어요’라고 했고 내가 ‘얹으면 어때요, 모자란 아들이 엄마 가슴 만지며 잠들 수도 있겠지’라고 했어요”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 주셨습니다. 선생님에 따르면 감독님과 해당 씬 촬영 전에, 촬영 내용에 대해 사전 상의를 한 후에 진행했습니다.

그리고 선생님께서 덧붙이시기를 “저 장면을 찍을 때 모자란 아들을 둔 마음이 복잡한 엄마로 누워 있었어요. 양말도 안 벗었어요. 만약 아들이 잘못되면 언제라도 뛰어나가야 하니까. 그런 엄마의 마음으로 연기를 했는데 이렇게 오해하시니까 제가 봉감독에게 너무나 미안하고 이 상황이 무섭습니다”라고 하셨습니다.

또한 감독님이 GV 당시 이를 바로 잡지 않았던 것은, 영화에 대해 자유롭고 편안한 분위기에서 오갔던 대화였고, 김혜자 선생님이 민망해하시는 상황이 될까 싶어, 감독님도 미처 현장에서 더이상 말씀을 하실 수 없었다고 합니다. 감사합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