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7월 19일 23시 06분 KST

장애인 첫 히말라야 14좌 완등한 김홍빈 대장이 하산 과정에서 조난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건강한 상태로 하산하고 있다”고 알려왔던 김홍빈 대장

콜핑 제공
장애인 최초로 히말라야 14좌를 완등한 산악인 김홍빈씨

장애인으로서 세계 최초이자 한국인으로는 7번째로 히말라야 8천m급 14좌에 모두 오른 산악인 김홍빈(57·콜핑 홍보이사)씨가 하산 과정에서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대한산악연맹 등의 말을 종합하면 김씨는 파키스탄 현지 시각으로 지난 18일 오후 4시58분 카슈미르 북동부 카라코람산맥 브로드피크(8047m) 정상에 올라선 후 산을 내려오다 조난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는 현지시각으로 이날 오전 9시58분 해발 7900m 부근에서 조난된 뒤 구조 요청을 보냈고, 해외 등반대가 조난 현장을 찾아갔지만 구조에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씨는 가셔브룸2(2006년)를 시작으로 에베레스트(2007년), 케이2(2012년), 마나슬루(2014년), 안나푸르나(2018년) 등을 거쳐 15년 만에 마침표를 찍었다.

김씨는 지난달 1일 광주에서 브로드피크 원정대 발대식을 마치고 보름 뒤 출국했다. 6명으로 짜인 원정대는 2주 동안 고소적응을 마치고 지난 14일부터 본격적인 등정에 나서 16일까지 7200m 지점에 이르렀다.

이어 17일 밤 11시부터 18시간 동안 연속동반을 펼친 끝에 1.8㎞ 서쪽 능선을 통해 정상에 도달했다. 이후 김씨는 광주산악연맹을 통해 “건강한 상태로 하산하고 있다”며 “응원해주신 분들께 감사한다. 코로나19 위기를 국민께서 잘 극복할 수 있도록 위로와 격려를 드리고 싶다”고 전하기도 했다.

트렉스타 제공
인천국제공항에서 로체원정대를 이끄는 김홍빈 대장이 네팔 카트만두로 떠나는 비행기 탑승에 앞서 로체 원정대에 대한 기대감과 소감을 이야기하고 있다. 2015.3.30

김씨는 1983년 대학 산악부에 들어가면서 산과 연을 맺었다. 국외 원정에 뽑힐 정도로 유망주였던 그는 1991년 북미 매킨리(6194m) 단독 경량 등반을 하다 불운의 조난을 당했다.

사고 16시간 만에 구조돼 10일 만에 겨우 의식을 회복했지만 일곱 차례 수술 끝에 손가락 모두를 절단하는 등 시련을 겪었다. 김씨는 사고 6년 만에 다시 산에 올랐고 1997년~2009년 12년 동안 7대륙의 최고봉을 완등했다. 2002년엔 미국 솔트레이크에서 열린 동계 장애인올림픽에 알파인스키 국가대표로 출전한 후 장애인 14좌 완등이라는 도전을 이어갔다.

한겨레 김용희 안관옥 기자 okahn@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