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1월 15일 10시 40분 KST

"나는 절대 백신 접종 반대자가 아니다” 김흥국이 코로나19 얀센 백신 접종을 이미 마친 상태라고 밝혔다

10월20일에 접종했다고 한다.

뉴스1
가수 김흥국.

가수 김흥국이 백신 불신 논란 전부터 이미 자신은 코로나19 얀센 백신 접종자였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5일 공개된 유튜브 ‘구라철’에서 김흥국은 ”흥국이 형님은 (코로나19 백신을) 안 맞으셨다고 하더라”라는 김구라 말에 ”그 싼 걸 나한테 왜 집어넣어?”라고 반응해 논란이 됐다.

김흥국의 발언은 코로나19 백신 불신을 조장한다는 비판을 받았다. 당시 김흥국은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았으나 15일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 10월 20일 집 근처의 한 병원에서 코로나19 자율 접종 배정분인 얀센 백신을 맞았다”라며 “나는 절대 백신 접종 반대자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김흥국은 “해당 발언은 패널들과 축구 중계방송을 같이 보다가 백신 종류 선택의 자유를 나타낸 것인데 마치 백신 접종 거부 의사를 표한 것처럼 왜곡됐다”라고 해명했다.

“(제작진이) 앞뒤 맥락을 다 빼고 ‘개인의 의견’이라는 자막까지 달아가며 부각시켜 오해를 불러일으킨 것”이라고도 했는데 김흥국은 “논란이 일자 담당 PD가 당황해 하며 편집 실수를 인정하고 사과를 해왔다”라고 덧붙였다. 

코로나19 백신 불신 논란을 일으켰던 김흥국은 ”접종에 대한 강제성에 공감하지 않지만, 연예인으로서 코로나 종식을 위해 방역 시책에 따르는 것은 대중을 만나야 하는 연예인의 의무라고 생각한다”라며 자신의 소신을 굽히지는 않았다.

이날 한 연예계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김흥국씨가 미접종자라고 하니까 사람들이 피한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