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6월 26일 10시 55분 KST

배우 김희원이 박보영과의 열애설 관련 질문에 황당함을 표했다

여진구는 '김희원 스캔들'을 직접 검색했다가 깜짝 놀라고 말았다.

배우 김희원이 황당하게 불거진 박보영과의 스캔들에 대해 언급하며 큰 웃음을 터트렸다.

25일 방송된 tvN ‘바퀴 달린 집’에는 배우 공효진이 두 번째 집들이 손님으로 출연했다. 이날 공효진은 김희원에 ”스캔들이 났길래 전화해 보려 했다”고 말했고, 김희원은 멋쩍은 듯 웃었다.

tvN
tvN '바퀴 달린 집'
tvN
tvN '바퀴 달린 집'

앞서 지난 1월, 김희원과 박보영이 함께 경북 영덕에 위치한 한 카페에 방문한 CCTV 사진이 인터넷에 게시되며 두 사람의 열애설이 불거졌다. 열아홉살 차이인 두 사람은 영화 ‘피끓는 청춘‘과 ‘돌연변이’를 하며 친분을 쌓았다며 열애설을 부인했다.

김희원은 이에 대해 ”말도 안 됐다. 황당했다”라며 ”신경도 안 썼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변 사람들이 축하한다고 하더라. 그래서 ‘정말 축하하냐. 고맙다’ 하고 말았다”고 웃었다.

tvN
tvN '바퀴 달린 집'

이후 공효진은 차에 탑승한 여진구에게 ”스캔들 얘기 좀 했다”고 말했고, 여진구는 스마트폰에 ‘김희원 스캔들’을 검색했다. 열애설 상대가 박보영이라는 것을 안 여진구는 깜짝 놀라 당황했고, 성동일은 ”누군지 상상이나 했냐”라며 ”삼촌뻘”이라고 김희원을 저격했다.

‘바퀴 달린 집’은 바퀴가 달린 집을 타고 전국을 유랑하며 사람들을 초대해 하루를 살아보는 프로그램이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