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5월 15일 10시 38분 KST

"엄마가 저를 가졌을 때 못생긴 건 안 먹었나 보다": 김희선이 편식 고백하며 어머니의 독특한 태교 방식을 전했다

김희선이 못 먹는 것 : 생굴, 돼지국밥, 멍게, 생양파 등등

 

 

TV조선
TV조선

배우 김희선이 편식을 고백하며 어머니의 독특한 태교 방식을 전했다.

김희선은 14일 TV조선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 부산의 ‘소울푸드’인 돼지국밥집을 찾았다.

이날 김희선은 돼지국밥을 처음 먹어본다고 밝혔다. 허영만이 멍게를 먹는 모습을 보고는 멍게를 못 먹는다더니, 생양파도 못 먹는다고 했다. 이어 ”설렁탕은 먹는데 도가니를 못 먹는다. 굴은 튀김으로는 먹는다”고 까다로운 입맛을 공개했다.

그가 편식의 이유로 전한 건 어머니의 태교였다. 김희선은 ”엄마가 저를 늦게 낳았다. 예쁜 아이를 낳고 싶어서 엄마 기준에 못생긴 건 안 먹었나 보다”라며 오늘 처음 먹는 것들을 시도해보겠다고 했다.

김희선은 ”제가 서양비만이다. 얼굴은 안 찌고 몸만 찐다”면서도 평소 운동을 하지 않는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이에 허영만이 ”대한민국 미인의 표본이라 하지 않냐. 그런 얘기 하도 많이 들었겠지만 본인도 그렇게 생각하느냐”고 묻자 김희선은 ”네”라고 솔직히 답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