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0월 23일 20시 40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10월 23일 20시 58분 KST

배구선수 김희진이 '학폭 논란'으로 한국을 떠난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 선수들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내공이 느껴지는 갓희진의 답변!

유튜브 채널 ‘UCN SPORTS’
배구선수 김희진(30·IBK 기업은행).

배구선수 김희진(30·IBK 기업은행)이 학폭 등 각종 논란으로 한국을 떠난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 선수들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2일 유튜브 채널 ‘UCN SPORTS’에는 ‘곰돌이의 소신 인터뷰! - 김희진 편’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김희진은 최애 별명, 짧은 머리, 무릎 상태 등의 질문에 답변을 이어가던 중 “최근 이재영·이다영 관련 이슈가 논란이다. 도쿄 올림픽에서 두 선수의 부재는 전력 손실이었나?”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김희진은 “도쿄 올림픽은 약간 좀 다른 느낌이었다. ‘그 선수들이 있다고 성적이 더 나았을까’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이재영·이다영 사건과 별개로) 도쿄 올림픽에 간 멤버들이 모두가 하나가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 선수들이 왔어도 하나가 되었을 수도 있다”면서도 “딱히 ‘그 선수들이 없어서 성적이 덜 나온 것일까’ 라고는 생각을 잘 안 해본 것 같다. 워낙 그 시합에 집중하다보니”라고 덧붙였다.

또한 김희진은 “최근 이재영·이다영 이슈로 인해 배구의 인기에 타격이 갔다 생각하나?”라는 질문에는 “그 친구들 때문에 여자배구 인기가 떨어졌다는 건 못 느끼겠다”라고 답했다.

그는 “배구 팬들에게 충격을 안겨줘서 배구 팬들이 떠난다거나 그런 건 잘 못 느끼겠다. 오히려 배구 팬들이 더 많아지는 건 느낀다”라며 “두 자매 사건으로 오히려 선수들이 더 경각심을 갖고 있는 것 같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선수들이) 행동 하나하나 말 하나하나 조심해야 하고, 본업을 할 때는 열정적으로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나에게는 큰 타격이 그렇게 많이 있는 것 같지 않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는 지난 2월 학교폭력 가해자로 밝혀지면서 대한민국배구협회로부터 국가대표 자격을 박탈당하고 도쿄 올림픽 출전도 무산됐다. 이후 이다영은 2018년 4월 비밀리에 결혼했다는 사실까지 드러났으나, 여러 의혹에도 별다른 사과나 해명 없이 두 사람은 지난 16일 그리스로 떠났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