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2월 08일 18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2월 08일 19시 07분 KST

교통사고로 힘들어하던 김희철 매일 찾아와 "꼭 걸을 수 있을 것"이라며 기도해줬던 사람은 최시원이었다 (미담)

김희철은 지난 2006년 교통사고로 슈퍼주니어 무대에는 서지 못하고 있다.

뉴스1
김희철 

 

슈퍼주니어 김희철이 유명 마사지사 김무열과 그룹 멤버 최시원을 향해 고마움을 전했다.

김희철은 8일 인스타그램에 ”교통사고로 망가진 내 몸과 뼈를 체크하고 치료해주시는 김무열 형, 교통사고로 입원했을 때 꼭 걸을 수 있을 거라고 매일 와서 기도해준 최시원, 고마운 사람들”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여러 장 올렸다. 사진에는 김희철이 김무열, 최시원과 함께 마스크를 쓴 채 포즈를 취한 모습이 담겼다.

김희철은 지난 2006년 교통사고로 지체장애 4급 판정을 받았다. 이와 관련해 김희철은 지난해 JTBC ’77억의 사랑’에서 “14년 전에 큰 교통사고가 나서 왼쪽 다리가 다 부러졌다. 뛰지도 못했다”면서 그 후 슈퍼주니어 무대에 오르지 못하게 된 고충을 토로하기도 했다.

“(슈퍼주니어) 멤버들에게 ‘나는 더 이상 팀 활동을 못 할 것 같다. 댄스가수로서 내 수명은 다했다. 미안하다‘고 했다. 그런데 그때 멤버들이 ‘무슨 상관이냐, 무대에서 춤을 안 춰도 된다. 다 같이 가면 이겨낼 수 있다’고 해줬다.” - ’77억의 사랑’ 방송에서 김희철이 한 말 

JTBC
'77억의 사랑' 김희철

 

다만 방송 후 일각에서 그가 그룹을 탈퇴한 것이냐는 의혹이 나오자 소속사 측은 “김희철은 무대에만 서지 못할 뿐 (슈퍼주니어) 앨범 및 콘텐츠에는 그대로 참여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인혜 에디터 : inhye.lee@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