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6월 07일 07시 24분 KST

"이미 수억원 잃었는데" 임미숙이 김학래와 별거 중인 이유는 요즘 열풍인 주식과 관련이 있다

남편 일관성 무엇.

JTBC
임미숙-김학래 부부 

코미디언 임미숙이 남편 김학래와 별거 중인 이유에는 ‘갱년기’ 뿐만 아니라 ‘주식’이 있었다.

6일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임미숙이 서울 송파구의 자택이 아닌 ‘친한 지인’ 국악인 김영임과 코미디언 이상해 부부의 연수원에서 지내고 있는 근황이 그려졌는데, 임미숙은 ”갱년기인 김학래와 같이 있으면 이혼할 것 같아 별거 중”이라고 밝혔다.

그런데 좀 더 상황을 살펴보니, 이들이 별거 중인 이유에는 갱년기만 있는 게 아니었다. 김학래가 없어서 평화롭기 그지없는 일상을 지내고 있다는 임미숙은 남편이 ”주식을 해서 날린 게 수억인데, 또 주식을 해서 마이너스 통장을 숨겨놨더라”고 폭로했다. 임미숙은 ”집에 가서 보면 (김학래가) 방에서는 전화를 안 받고 화장실에서 몰래 ‘주가 얼마냐. 팔아라’ 이러고 있더라”며 ”나한테 안 한다고 하더니 (몰래 하고 있다)”고 분노했다.

JTBC
임미숙 

임미숙은 김영임과의 자리에서 ”자기 돈으로 주식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하면 되지만 정작 남편이 행사, 방송 출연료를 한번도 준 적이 없다”라며 ”남편이 얼마를 버는지 나는 알 수가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김학래는 스튜디오에서 ”여기까지 보면 내가 돈을 전부 안 주는 줄 알겠지만 우리 부부의 모든 경제권은 임미숙이 쥐고 있다”고 억울해했으나, 임미숙은 ”본인 건 이미 다 털어먹었다. 난 빚을 갚았다”고 반박했다.

주식이 잘 되지 않아서일까. 김학래는 집에서도 화만 내고, 특히 집안일은 일절 하지도 않고 있었다. 임미숙은 ”반찬을 차릴 때도 (남편은) 가만히 앉아있고 오라고 하면 그제야 온다. (내가 화났는지) 신경도 안 쓰고 먹더라”며 ”생선 굴비가 두마리 있으면 두마리 다 홀랑 다 먹는다”고 충격적인 일화를 들려주기도 했다. 임미숙은 ”나도 이제는 잘 살고 싶다. 그러니까 몰래 주식하고, 맨날 짜증 내고 화내는 것 좀 안 했으면 좋겠다”고 토로했다.

JTBC
임미숙-김학래 부부 

1990년 결혼한 임미숙은 지난해 같은 프로그램에 출연해, 남편의 외도와 도박으로 큰 충격을 받아 30여년간 공황장애로 고생을 했다고 털어놓았다. 김학래는 당시 방송에서 ”임미숙의 말은 모두 사실이고, 반성한다. 앞으로 내가 잘해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다짐한 바 있다. 

 

곽상아 : sanga.kwa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