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7월 13일 17시 18분 KST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박원순 성추행 피소에 대해 지도부 중 처음으로 사과했다

김해영 최고위원은 "서울 시민과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뉴스1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혐의 피소에 대해 13일 ”당의 일원으로서 서울시민과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당 차원의 깊은 성찰과 대책이 필요할 것”이라며 당 지도부 가운데 처음으로 사과와 대책 마련을 언급했다.

김 최고위원은 ”(박원순 시장이) 시민운동가로서 헌신한 점은 누구도 부인하기 어렵다. 박 시장을 다시 한번 애도한다”며 ”피해 호소인에 대한 비난이나 2차 가해가 절대 있어선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최고위원은 ”당 소속 고위공직자에게 불미스러운 일이 없도록 당 차원의 깊은 성찰과 대책이 필요할 것”이라며 ”서울시정에 차질이 없도록 민주당에서도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