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02일 14시 56분 KST

김구라가 '티키타카' 제작발표회에서 탁재훈과의 불화설을 언급했다. '이수근이 퍼뜨린 루머'라는 입장이다

지라시나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생성된 루머가 아니었다.

뉴스1
방송인 김구라, 탁재훈

방송인 김구라가 동료 탁재훈과 사이가 좋지 않다는 루머를 직접 해명했다.

김구라는 2일 SBS ‘티키타CAR’ 제작발표회에서 함께 MC를 맡게 된 탁재훈과의 불화설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탁재훈과 알게 모르게 불화설이 있었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라고 말문을 연 후 ”친한 탁재훈과 함께 프로그램을 하게 되서 기분이 좋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실제로 탁재훈과 (사이가) 안 좋은 분은 따로 있다. 예전에 친했다가 사이가 안좋아진 분이다. 전 사이가 좋다”며 또 다른 폭로를 했다.

이어 ”탁재훈과 저는 호흡이 맞는데서 재미가 오는게 아니라 불협화음에서 온다. 탁재훈과 저와의 불화설도 그 불협화음에서 오는게 있다”며 ”하지만 베이스에는 인간적인 끈끈함이 있다. 탁재훈을 위해 제 스타일을 바꿀 생각은 없다”고 강조했다.

듣고 있던 그룹 슈퍼주니어 규현이 ”도대체 탁재훈과 불화설은 누가 퍼뜨렸냐”고 묻자 김구라는 ”이수근이 퍼뜨렸다. 예전에 ‘명 받았습니다’라는 프로그램으로 퍼뜨렸다”고 말하기도 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