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2월 10일 11시 46분 KST

"왜 키스를 시켜 불을 질러야지" : '킹덤' 김은희 작가와 '도깨비' 김은숙 작가는 친구지만 너무 다르다

김은숙 작가의 반응은? "그러니까 너가 안 되는 거야!"

tvN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tvN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tvN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tvN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김은희 작가가 절친 김은숙 작가와의 재미있는 일화를 공개했다.

지난 9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선 배우 주지훈, 드라마 작가 김은희, 김치 가루 업체 대표, ‘아기상어’ 제작사 부사장이 출연했다.

김은희 작가는 김은숙 작가와 “가끔 카톡 정도 한다. 시간을 억지로라도 빼서 번개처럼 본다”며 “1년에 자주 보지는 못한다”고 했다. “(그래도) 친하다는 느낌은 ‘이럴 때 이러겠구나’라는 걸로 안다”고 말했다. 

각각 스릴러, 멜로라는 전혀 다른 장르의 작품을 쓰는 두 작가의 에피소드는 이렇다. 김은희 작가는 “남편 장항준 감독과 김은숙 작가와 함께 술을 마시다가 내가 ‘저런 장면에서 왜 키스를 시켜 불을 질러야지‘라고 말하니까 김은숙 작가가 ‘그러니까 너가 안 되는 거야!’라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유재석은 “김은숙 작가님은 여기서 이런 식으로 사랑을 나누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장르물 전문이신 작가님은 여기서 이렇게 해서 범인이….”라고 이야기를 정리했다. 

몰입해서 듣고 있던 김은희 작가는 “키스하는 척하면서 뒤에서 칼로 찌르고”라고 덧붙여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미소짓는 김은희 작가의 모습에서 직업 만족도 최상인 얼굴이 보였다.

tvN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tvN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tvN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tvN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이날 방송에서는 과거 김은숙 작가가 밝힌 자녀들의 일화도 회자됐다. 각자 딸들이 쓴 ‘드라마 대본’은 엄마들의 스타일과 비슷했다. 앞서 김은숙 작가는 한국콘텐츠진흥원에서 진행한 세미나에 나와 “은희 딸이 요즘 대본을 쓰는데 엔딩으로 다 죽여야겠다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 딸은 학교에 전학을 온 남학생이 재벌 2세에요”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이에 김은희 작가는 “실제로 그렇다. 김은숙 작가가 자기 딸이 뭘 썼다는데 백마 탄 왕자 나오고 장난 아니라는 거다”라고 했다. 이어 “우리 딸은 사람을 죽인다기보다는 그 마을에 ‘열어선 안 되는 책’이 있고 이 책을 열면 어떤 재앙이 일어난다”며 “엔딩은 열어선 안 될 책을 열면서 끝난다”고 미래의 엔딩 장인 면모를 소개했다. 

또한 “딸 자랑인데, 청소년 대회에서 소설로 금상을 수상했다”며 “내 노년을 맡겨도 되겠다”고 장난스레 말했다. 

tvN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한편 ‘장르물의 대가’ 김은희 작가는 드라마 ‘시그널’, ‘킹덤’, ‘싸인’ 등을 집필했 다. 김은숙 작가는 ‘멜로 장인’으로  ‘파리의 연인’, ‘시크릿 가든’,‘도깨비’ ‘미스터 선샤인’ 등을 집필했다.

자타공인 드라마 작가인 두 사람은 이름까지 비슷해 자매로 오해하는 사람이 많지만 친구 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