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8월 16일 11시 41분 KST

배우 김의성이 홍콩 시위를 지지하자 중국인들이 댓글창에 몰려들었다

"여러분은 혼자가 아니다. 우리는 여러분과 함께한다."

배우 김의성이 홍콩 시위를 지지하자 중국인들이 그의 인스타그램에 몰려들고 있다. 

뉴스1

배우 김의성은 지난 6월 ”여러분이 자랑스럽다”라는 글과 함께 홍콩 시위의 한 장면을 인스타그램에 공유했다.

지난 8일에는 ”홍콩과 함께한다”라는 글귀와 함께 ”여러분은 혼자가 아니다. 우리는 여러분과 함께한다”라고 했다.

또 15일에는 홍콩 시위 사진을 올리고 ”우리는 여러분을 지켜보고, 여러분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 #홍콩에자유를 #홍콩을위해기도를”이라고 적었다. 

김의성의 홍콩 시위 지지 의사는 그의 페이스북에서도 확인할 수 있었다. 그는 16일 새벽 ”지금 홍콩은 마치 80년 광주를 연상하게 한다”라면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 많지는 않다. 소셜미디어를 통해서라도 우리가 지켜보고 있고 걱정하고 있다는 것을 홍콩 사람들에게 알리자. 여러분의 해시태그 한 개가 저들에게는 큰 힘이 된다”라는 글을 게시했다.

그 사이 김의성의 인스타그램 댓글 창에는 중국인들의 항의 댓글이 쏟아지기 시작했다. 이들은 ”홍콩은 영원히 중국의 일부분”이라며 ”중국에서는 누구나 자유롭다”라고 반박했다. 또 ”한국의 대단한 민주주의는 장자연 사건에 대해 밝혀냈는가? 미국에서는 벗어났는가? 대한민국 망했냐. 왜 남의 나라 일에 오지랖을 떠냐”라는 등 중국 정부와 홍콩 경찰을 지지하는 댓글도 여럿 달렸다. 

INSTAGRAM/LUNATHEBOY
INSTAGRAM/LUNATHEBOY
INSTAGRAM/LUNATHEBOY
INSTAGRAM/LUNATHEBOY
INSTAGRAM/LUNATHEBOY

이에 김의성은 1989년 베이징 톈안먼(천안문) 광장에서 일어난 ‘톈안먼 사건’(천안문 사태) 당시 탱크 앞에 홀로 서 있던 남성의 사진을 올리고 홍콩 시위를 반대하는 이들에게 받아쳤다. 

이후 중국인들의 비난 댓글이 상대적으로 줄어들자 김의성은 ”역시 중국 악플러들에게는 이 사진이 쥐약이로군”이라고 했다.

홍콩의 범죄인 인도법(송환법) 반대 시위는 이제 11주 차에 접어들었다. 이들은 거리로 나와 범죄인 인도법 완전 철폐와 캐리 람 행정장관의 사퇴, 보통선거 실시 등을 요구하며 목소리를 내고 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