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5월 24일 16시 13분 KST | 업데이트됨 2022년 05월 24일 16시 14분 KST

"아이 없어서" '결혼 17년 차' 김이나가 밝힌 행복의 비결(결혼과 이혼 사이)

"국가의 숫자를 위해 아이를 낳을 수는 없다.”

TVING '결혼과 이혼 사이'/ 김이나 sns
김이나, 남편 조영철.

결혼 17년 차 김이나가 직접 밝힌 행복의 비결은 모두의 예상과는 정반대였다.

24일 오후 티빙 오리지널 예능 ‘결혼과 이혼 사이’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여한 김이나는 박내룡PD, 김구라, 이석훈, 이진혁과 함께 작품에 대해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이나는 ”(사연에) 과몰입하는 MC는 김구라였다. 늘 비슷한 감정으로 진행을 하는 분인 줄 알았는데 조언이나 말씀도 많이 하셨다. 김구라 마저도 몰입하게 만드는 프로그램”이라며 녹화 후기를 전했다.

TVING
김이나.

이어 김이나는 ”누구나 성장하며 사춘기를 거친다. 결혼 생활에도 사춘기가 있다고 생각한다. 시청자보다 출연자 분들이 자신의 영상과 MC들의 코멘트를 보면서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이 생겼다”며 진심 어린 소감을 밝혔다.

″결혼 생활을 유지하는데 가장 중요한 요소는 부부마다 다를 것이다”라는 김이나는 ”저희는 부부간 트러블이 없는 이유가 아이가 없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양쪽이 같이 경제활동을 하는 것이 가장 좋은 것 같다”며 본인만의 행복한 결혼 생활의 비결에 대해 전했다.

MBC '라디오 스타'
김이나.

한편, 대중음악 작사가로서 커리어를 쌓아온 김이나는 미스틱스토리의 조영철 대표이사와 결혼 17년 차라고 알려져 있다. 두 사람은 대기업 재직 당시부터 만남을 이어왔다고. 김이나는 꾸준히 예능을 통해 ”자식이 주는 기쁨은 체험하지 못하지만 아이 없는 부부끼리 사는 즐거움을 10년 넘게 누리고 있다. 국가의 숫자(출생률)를 위해 아이를 낳을 수는 없다”는 소신을 밝혀온 바 있다.

 

 

문혜준 기자: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