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2월 23일 16시 40분 KST

작사가 김이나가 '읍니다' 맞춤법 지적에 "일종의 유행어"라고 직접 설명했다 (인스타 글)

"제가 가끔 ‘아니‘를 ‘않이’라고 쓸 때도..." - 김이나

김이나 인스타그램
김이나 해명글에 네티즌 반응

 

작사가 김이나가 맞춤법 지적에 ”일종의 유행어”라고 해명했다. 그는 최근 SNS에 게시물을 올리면서 ‘-습니다’ 대신 ‘-읍니다’라는 표현을 사용했는데, 이에 일부 네티즌 지적이 이어지자 해명 글을 올린 것으로 보인다.

김이나는 23일 인스타그램으로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걱정을 해주셔서 일일이 답을 드리려다 해명한다”면서 ”‘-습니다‘의 옛 표현인 ‘읍니다‘는 요즘 일종의 유행어라고 해야 되나? 옛날 사람티 팍팍 내는 그런 표현”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가 가끔 ‘아니‘를 ‘않이’라고 쓸 때도 마찬가지로 ‘밈’이니 너무 걱정하지 말아달라”고 덧붙였다.

해당 게시물에 가수 선미는 ”않이...외않자요 언니?”라고 댓글을 달아 웃음을 주기도 했다.

 

이인혜 에디터 : inhye.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