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2월 25일 19시 03분 KST

"그렇게 선물해 주면 너 못 버려": 유튜버 김용호가 폭로한 김동성 불륜·스폰서 카톡은 몹시 충격적이다

최근 전 부인과의 메신저 대화를 지속적으로 공개하고 있던 김동성.

뉴스1, 유튜브 김용호 연예부장
유튜버 김용호가 내놓은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김동성 관련 폭로

유튜버 김용호가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김동성이 과거 남편이 있는 교사와의 불륜을 저지를 당시의 메시지들을 공개했다.

김용호는 25일 유튜브 ‘김용호 연예부장‘에 [충격단독] ‘방울뱀’ 김동성!!! (불륜 스폰 증거 공개)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김용호는 김동성이 교사 A씨와 불륜 관계였으며, 지속적으로 고가의 선물을 받으며 관계를 유지해 왔다고 주장했다.

A씨는 사람을 시켜 친어머니의 목숨을 빼앗으려 한 혐의로 징역 2년을 선고받은 인물로, 그는 법정에서 이 같은 행동을 한 이유로 ‘어머니가 자신과 김동성의 관계를 반대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김동성은 A씨로부터 2억5000만원 상당의 고급 수입차와 1000만원 상당의 손목시계를 비롯해 각종 선물들을 받았다. 경찰 조사에서 그는 ”인사만 하고 지낸 사이”라고 불륜을 부인하면서도 선물을 받은 건 ‘단순한 팬심, 호의로 받았을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유튜브 김용호 연예부장
유튜버 김용호가 내놓은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김동성 관련 폭로

 

이와 관련 김용호는 김동성과 A씨가 주고 받은 메시지 내용을 재구성했다며 여러 장의 메신저 화면을 공개했다. 그는 ”내용 조작은 전혀 없고, 내가 봐도 너무 심한 내용은 수위를 조절해 뺐다. 공개한 대화는 모두 사실이며 심한 성적 대화나 음란한 부분은 빼거나 순화했다”라고 설명했다.

대화 내용에 따르면 김동성은 A씨가 유부녀임을 알면서도 선물을 요구하며 만남을 지속했다. 처음에는 ‘우리의 만남을 기념하자’면서 1000만원을 호가하는 명품 시계를 사달라고 하며 대출을 받으라고도 했다.

A씨가 한 술 더 떠 ”패딩은 필요 없냐”고 하자 김동성은 고급 브랜드의 이름을 대며 ”조끼도 필요하다. 우린 패딩이 정장”이라고 답했다. 또 한 번의 고급 시계 요구를 하면서는 ”손목에 시계 차고 아무것도 안 입고"라면서 선물을 사 주면 성관계를 하겠다는 투의 말들을 이어갔다.

이 같은 요구는 거의 하루 걸러 한 번에 걸쳐 이뤄졌다. 김동성은 남편과 있다는 A씨에게 "시계 하나 더 선물 해주면 어느 정도 선을 보면 되냐”며 받을 수 있는 가격대를 묻기도 했다.

"오빠와 키스가 좋았다"는 A씨의 말에는 "성관계는 더 좋게 해 주겠다. 네가 선물 사 준 것 후회 안 될 정도로"라면서도 "우리 사이 절대 절대 비밀이다"라고 했다.

화룡점정으로 2억원이 넘는 수입차를 사주겠다는 A씨의 제안에는 "오빠랑 평생 즐겁고 행복하게 살자"는 말을 서슴지 않고 했다.

김용호는 김동성이 14억원 짜리 집을 요구하는 바람에 돈이 모자랐던 A씨가 자금 마련을 위해 어머니의 목숨을 빼앗으려 했다며 ”사이코패스도 이렇게는 못할 것이다. 모든 것을 베풀던 여성이 재판을 받고 구치소에 있을 때 김동성은 전처와 이혼을 했고, 새로운 여자를 만났다. 그게 바로 현재 ‘우리 이혼했어요’에서 함께 나오는 그 여성"이라고 주장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

비비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