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1월 01일 01시 12분 KST

“새로운 가족이 생겼다” MC그리가 23살 터울 늦둥이 동생을 언급하며, 안전운전에 대한 의지를 활활 불태웠다

김구라도 걱정한다는 MC그리의 운전.

SBS '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캡처
교통사고 전문 변호사 한문철

방송인 김구라 아들이자 가수로 활동 중인 MC그리(김동현)가 23살 터울의 늦둥이 동생을 언급하며, 운전을 잘 배워보겠다는 의지를 불태웠다.

31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위기 탈출 넘버3’ 특집이 진행된 가운데, 교통사고 전문 변호사 한문철이 마지막 사부로 등장했다.

이날 한문철 변호사는 “지금 이 순간에도 전 세계에서 1분에 2명 이상이 교통사고로 목숨을 잃고 있다”면서 “우리나라에서 일어나는 교통사고가 하루 평균 4000여건 이상”이라고 교통안전의 위기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분위기를 몰아 제작진은 “오늘 꼭 함께 하고 싶다고 하신 분”이라며 일일 제자로 나선 그리를 소개했다. 그리는 출연 계기에 대해 “운전하는 걸 굉장히 좋아하는데 상당히 사고가 많이 났다”라고 밝혔다.

SBS ‘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캡처
김구라의 아들이자 MC그리

그러면서 “차량 출고 1~2년 이내에 많이 긁었다. 그래서 아버지도 항상 ‘사고 안 나고 있냐’고 물어보고 걱정한다”라며 “집안에 새로운 가족도 생겼고 해서 운전을 잘 배워야 할 것 같다. 열심히 배워보겠다”라고 다짐했다.

한편 김구라는 지난해 12세 연하의 아내와 재혼했으며, 최근에는 득남 소식으로 큰 축하를 받았다. 그리 역시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동생이 생겨 너무 행복하고, 축하해 주신 분들 감사드린다”라며 늦둥이 동생이 생긴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