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2월 22일 11시 16분 KST

배우 김동희 소속사가 학창 시절 학생들을 때렸다는 의혹에 대해 "허위사실"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공식)

"같은 반 장애 학생의 뺨을 재밌다고 계속 때리고" - 초등학교 동창

김동희 인스타그램
배우 김동희 

배우 김동희의 소속사가 학창 시절 김동희가 학생들을 때렸다는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앤피오엔터테인먼트는 22일 오전 공식 입장을 내어 ”온라인상에 유포 되고 있는 김동희와 관련 게시글에 대해 확인한 결과, 이 글은 2018년에 처음 게재됐고 당시 소속사에서 배우 본인과 학교 관계자에게 사실을 확인을 해 본 결과, 학폭과 관련된 일이 없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자신을 김동희의 초등학교 동창이라고 했던 A씨에 대해 “3년 전 올렸던 글을 삭제해 더 이상 법적 조치를 하지 않았는데, 3년이 지난 뒤 다시 똑같은 내용의 허위사실을 게재했다”며 ”해당 사안에 대해 법적 조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실이 아닌 일로 소속 배우가 부당하게 피해받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A씨는 21일 네이트판에 올린 글에서 김동희가 ”애들 때리는 게 일상이었다”며 같은 학교에 재학 중인 장애 학생의 뺨을 재밌다고 때리는 등 약자를 못살게 굴었다고 주장한 바 있다.

1999년생인 김동희는 앤피오엔터테인먼트와 JYP엔터테인먼트 소속으로 넷플릭스 ‘인간수업‘, JTBC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등에 출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