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15일 19시 57분 KST

가로세로연구소가 ‘93년생 박수홍 여자친구’ 의혹을 부인한 김다은 아나운서에게 ‘관종 노릇’을 한다고 지적했다

"저는 그 김다땡이 아닙니다." - 김다은 아나운서가 인스타그램에 남긴 말

김다은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김다은 아나운서

KBS 순천방송국 김다은 아나운서가 ‘93년생 박수홍 여자친구’ 의혹을 부인한 가운데,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가 이를 ‘관종 노릇’이라고 지적했다.

15일 가세연은 유튜브 커뮤니티에 “이봐요. 김다은씨 당신 한글 몰라요? 김다X라고 이름 박은지가 언제인데”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이어 “김다X라는 글자와 ‘은’이라는 글자 구분 못해요? 이런 관종 노릇하는 거 부끄럽지 않나요?”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럴 때 서태지와 아이들의 명곡을 전해드리고 싶네요”라며 “‘환상 속의 그대’ 이 노래 모를 수도 있겠는데요. 가사가 아주 죽여요. ‘아무도 그대에게 관심을 두지 않는다’ 몇 번을 더 들어도 명곡이죠”라고 전했다.

앞서 가세연은 12일 라이브 방송을 통해 박수홍 여자친구의 실명을 언급한 바 있다. 이후 김다은 아나운서는 14일 인스타그램에 “몇몇 분들이 아직도 네이버에 ‘93년생 김다X 아나운서’로 검색하고 제 인스타 팔로우 하고 계시나본데 안타깝게도 저는 그 김다땡이 아닙니다”라는 글을 게재해 입장을 밝혔다.

한편 박수홍은 30년 동안 매니저를 한 친형 부부가 거액을 가로챘다며 횡령 혐의로 고소했다. 이후 박수홍 친형은 자신과의 갈등이 재산이 아닌, 박수홍의 1993년생 여자친구 때문에 생긴 것이라 주장하고 나섰다. 이후 법류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에스의 노종언 변호사는 이러한 주장에 “본질은 횡령”이라며 일축한 바 있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