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1월 23일 08시 21분 KST

폐암 말기 김철민이 최근 외로움을 토로한 30년 지기 절친 박명수에게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최근 외로움을 토로한 박명수는 갑작스러운(?) 김철민의 메시지에 말문이 막혔다.

폐암 투병 중인 개그맨 김철민이 최근 외로움을 토로한 ’30년 지기 절친′ 박명수에게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22일 채널A ‘개뼈다귀‘에서 김구라, 지상렬, 박명수, 이성재는 ‘인생에서 가장 특별한 하루‘를 주제로 ‘강원도 묵호항에 가서 기운을 느껴보기’라는 누군가의 소원을 대신 들어주었다.

채널A
김철민이 하루의 소중함에 대해 말하고 있다. 

알고 보니, 비밀리에 부쳐졌던 소원의 주인공은 폐암 투병 중인 개그맨 김철민이었다.

김철민은 ”저는 벼랑 끝에 있기 때문에 올라갈 곳도 내려갈 곳도 없다. 저한테는 하루하루가 선물”이라며 절친 박명수에게 영상 메시지를 전했다.

김철민은 박명수를 “1990년 초 개그맨 지망생일 때 처음 만난 친구다. 제가 쓰러졌을 때 가장 먼저 달려온 사람”이라고 말했다.

채널A
김철민이 절친 박명수에게 영상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이어, 박명수를 향해 ”이제는 네 몸을 사랑해야 한다. 내가 못한 게 그것”이라며 ”너 자신을 좀 더 사랑하고, 하루하루 너 자신을 챙겼으면 좋겠다. 그래야 가족도 책임질 수 있고 방송도 하면서 재미를 줄 수 있다”고 애정이 어린 조언을 건넸다.

김철민의 깜짝 메시지를 들은 박명수는 마음이 먹먹한 듯 ”형이 바라는대로 하루를 보냈는지 반성하게 된다”며 ”형이 조금이라도 오래 버텼으면 좋겠고, 완치됐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답했다.

곽상아 에디터: sanga.kwa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