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9월 19일 11시 18분 KST

폐암 투병 중인 김철민이 "개구충제 복용을 중단했다"고 처음으로 밝혔다

"구충제가 암을 죽이지는 못했다"

facebook / 김철민

암 투병 중인 개그맨 김철민이 개 구충제 항암치료를 중단했다고 밝혔다.

김철민은 18일 ‘SBS 8뉴스’에 출연해 그간 복용해왔던 개 구충제를 중단한 사실을 처음으로 알렸다. 약 8개월간 개 구충제를 복용해 왔지만 암이 다른 곳에 전이됐고, 간 수치가 높아지는 등 어려움이 생겼기 때문이다.

김철민은 “5월달에 혈액 검사를 하고 다 했는데 간 수치가 점점 높아져서 100 정도가 넘었더라, 원래 간 수치는 정상이었다”며 ”구충제가 암을 죽이지 못했다. 통증에는 도움을 줬지만 그때뿐이었다”라며 전했다.

폐암 말기 소식을 알리며 많은 팬과 동료들을 안타깝게 했던 김철민은 지난해 9월 개 구충제인 펜벤다졸을 이용한 치료법에 도전하겠다고 밝혀 논란과 함께 큰 화제를 낳았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