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9월 22일 10시 58분 KST

김철민이 "개 구충제 항암효과 없다"며 자신의 경험담을 구체적으로 전했다

폐암 4기로 항암 치료를 받는 중이다.

개그맨 김철민이 ”암 치료 위해 동물용 구충제 펜벤다졸을 먹지 말라”며 구체적인 경험담을 알렸다.

김철민 페이스북

김철민은 22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전화 인터뷰에서 자신이 개 구충제를 복용한 것은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었던 심정이었기 때문이라고 먼저 설명했다.

그는 ”지난해 8월 6일 원자력 병원에서 폐암 4기 판정을 받았으며 병원에서 해 줄 수 있는 건 항암과 방사선 치료, 통증을 완화하는 마약 패치 같은 것 외에는 수술 불가능한 상태였다”고 했다.

김철민은 ”처음엔 (개 구충제)에 관심이 없었지만 연예계 선후배, 많은 분들이 페이스북을 통해 (폐암 말기의 미국 남성이 개 구충제를 복용하고 3개월 만에 완치됐다는 영상을 많이 보내줬다”며 ”친형 두분이 최근 6년 사이에 간암으로 돌아갔고 저에게 주어진 시간이 많이 없다는 것을 알았기에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심정으로 모험 한번 해 보자며 10월 6일부터 먹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철민은 ”초반 3개월은 식욕도 좋아지고 노래 목소리도 돌아오고 간 수치가 좋아지자 욕심이 생겼다”며 ”그래서 오전에는 사람이 먹는 알벤다졸, 오후엔 개 구충제 펜벤다졸 복용하고 용량도 일주일에 3번 먹다가 4일, 닷새로 늘렸다”고 했다.

하지만 김철민은 ”한 5개월 정도 되니까 다시 간수치가 조금씩 오르고 암이 전이됐다”며 ”특히 간에 무리를 줬다”고 그간의 변화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개구충제로 완치됐다는 미국 남성 조티 펜스도 신약 개발에 참여했고 항암 하면서 의사 몰래 구충제를 먹고 나았는데 그게 항암으로 나은 건지 구충제로 나은 건지 (알 수 없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저는 개인적으로 실패했고 악화됐기 때문에 권하고 싶지 않습니다. 제가 그런 입장으로 돌아간다면 안할 거예요. 암을 죽이지 못했거든요. 가족이 그런 일 있다면 먹지 말라고 반대할 거예요.”

김철민은 ”개인적으로 지금 분명 실패했다”라는 점을 분명히 한 뒤 ”절대 저는 권하고 싶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신의 주치의가 ”처음에는 워낙 구충제 먹겠다는 의지가 강한 걸 아니까 말리고 싶겠지만 말씀을 안 하신 것 같다’면서 ”복용 중단했다고 하니 잘했다고 하시더라”고도 전했다. 

마지막으로는 ”여러분의 기도로 기적적으로 잘 버티고 있다, 작은 기도가 많아지면 저한테 큰 도움 된다는 게 맞는 거 같다”며 감사를 표했다.

그는 지난 8개월 동안 ‘개 구충제‘로 알려진 펜벤다졸을 복용해오며 경과를 공유해왔다. 4개월차까지는 통증이 완화됐다며 계속 복용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으나, 결과적으로 항암 효과는 보지 못 했다. 김철민은 앞서 18일 공개된 SBS와의 인터뷰에서 처음 ‘구충제 다량 복용의 영향으로 간 수치가 높아졌고 건강 상태가 악화됐다’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