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10월 19일 21시 42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10월 19일 21시 44분 KST

'더 이스트라이트에 폭언한 적 없다'던 김창환 회장의 '폭언 녹취록'이 공개됐다

김창환 회장 추정 인물의 목소리가 담긴 녹취록이 JTBC ‘뉴스룸’을 통해 공개됐다.

더 이스트라이트 폭행 의혹을 둘러싼 김창환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 회장과 멤버 이석철의 주장이 첨예하게 갈리고 있는 가운데, 김창환 회장으로 추정되는 인물의 목소리가 담긴 녹취록이 19일 방송된 JTBC ‘뉴스룸’을 통해 공개됐다.

이날 공개된 녹취록에서 김창환 회장으로 추정되는 인물은 ”믿고 맡기면 패 죽여도 놔둬야 해. 연예인이라고 신문에 나와 봐라 너희 설 땅이 없어 XX야. 누가 문제 있는 애를 XX 데려가. 판을 키우면 안 돼, 판을 키우면 너희 엄마 아빠가 더 괴로워. 지금의 10배는 더 괴로워”라고 말한다. 

이석철은 폭행 피해 사실을 폭로하려고 하자 김창환 회장이 자신을 사무실로 불러 폭언과 협박을 했다며 당시 상황을 녹취했다고 이날 JTBC에 밝혔다. 이석철은 이어 ”저희가 큰 잘못을 한 게 아니라 틀리거나 따라오지 못할 때 (프로듀서 A씨가) 제 목에 기타 케이블을 감아서 숨 못 쉬게 하고 줄을 잡아당겼다”라며 김 회장은 이 사실을 알고도 묵인했다고 털어놨다. 

소속사 측은 JTBC에 ”김 회장이 석철군과 이야기하는 도중 일부 감정이 격해진 순간도 있었다”라며 ”멤버 전체가 음악을 계속할 수 있도록 도와주려 했다”고 해명했다. 

앞서 김창환 회장은 공식 입장문을 통해 ”근 30년 동안 수많은 가수를 발굴해오면서 단 한 번도 폭행을 사주하거나 방조한 적이 없으며, 멤버들을 가르치거나 훈계한 적은 있어도 폭언이나 폭행을 한 적 없다”고 주장한 바 있다. 

뉴스1

한편,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폭행 피해 사실을 폭로한 이석철은 폭행으로 퇴사했던 프로듀서가 최근 복귀했고, 이에 항의한 이승현이 밴드에서 퇴출당했다고 주장하며 자신 역시 활동을 중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