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20일 08시 47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4월 20일 08시 49분 KST

김채연이 '보니하니' 최영수 논란 2년 만에 “후회된다”고 장문의 심경글을 남겼다 (인스타글)

논란이 된 장면을 "불쾌하다고 느끼실 만한 부적절한 장난스러운 행동"이라고 표현하며 사과했다.

김채연 인스타그램, EBS
과거 논란이 된 사건에 직접 입장을 밝힌 김채연

 

과거 EBS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이하 보니하니)` MC로 활약했던 김채연이 약 2년 전 불거졌던 최영수 관련 논란에 뒤늦게 심경을 밝혔다. 지난 2019년 `보니하니`에 함께 출연했던 최영수가 김채연 자신을 향해 팔을 휘두르는 모습이 포착되면서 논란이 된 사건에 입장을 밝힌 것이다. 

해당 사건에 김채연은 19일 인스타그램에 ”먼저 오랜 시간이 지나고 나서야 늦게 이 글을 전해드려 죄송하다”며 장문의 글을 남겼다. 김채연은 ”많은 분들 중에서도 저에게 정말 잘 대해주셨던 출연진 최영수님과도 지금까지 잘지내고 있다”면서 ”꼭 알아주셨으면 하는 점은 저는 2019년 말에 일어난 일로 상처를 받은 적은 절대 없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김채연은 ”하지만 누구보다 더 책임감을 가지고 시청자분들께 모범을 보여드려야 하는 자리에서 불쾌하다고 느끼실 만한 부적절한 장난스러운 행동을 한 점 사과드린다. 앞으로 더 신중하게 생각하고 행동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시 제 전 소속 측의 공식 입장 후, 많은 시간이 지나고 개인 sns에서 직접 말씀드리는 건 처음이라 후회가 된다”면서 ”더 이상의 오해는 없었으면 한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김채연은 지난 2014년 키즈 걸그룹 큐티엘로 데뷔했다. 이후 2017년 걸그룹 버스터즈로 활동하면서 `보니하니` MC를 맡아 이름을 알렸다. 지난해 버스터즈에서 탈퇴해 가수 겸 배우로 활동 중이다.

한편 해당 사건 당시 제작진과 김채연은 소속사, EBS 김명중 사장까지 나서서 해명·사과했지만,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았고, 결국 최영수는 검찰 조사까지 받게 됐다. 최영수는 이후 무혐의 처분을 받은 뒤 EBS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기도 했다.

 

이인혜 에디터 : inhye.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