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1년 01월 11일 20시 49분 KST

'김병욱 성폭행 의혹' 피해자로 지목된 여성이 "불미스러운 일 없었다"라고 밝혔다

김병욱 의원은 의혹을 제기한 가로세로연구소를 고소한 상태다.

뉴스1
인턴 여비서 성폭행 의혹에 휩싸인 무소속 김병욱(포항남.울릉)의원이 11일 오후 공직선거법 위반과 관련 재판을 받기 위해 대구지방법원 포항지원에 출석하고 있다. 2021.1.11

김병욱 무소속 의원의 성폭행 의혹 사건 속 피해자로 지목된 여성이 ”불미스러운 일이 없었다”라는 입장을 냈다.

해당 여성은 11일 국민의힘 보좌진협의회를 통해 기자들에게 입장문을 보냈다. 입장문에서 여성은 ”당사자 의사는 물론, 사실관계조차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인 허위사실 유포로 인해 고통받고 있는 본인의 입장을 생각해달라”며 ”더이상 억측을 자제해주기를 바란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피해를 받은 사실이 없으므로, 피해자라는 표현은 삼가기 바란다”고도 했다.

앞서 지난 6일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는 김병욱 의원이 지난 2018년 국회의원 보좌관 시절 다른 의원실 인턴 비서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다음 날인 7일 김병욱 의원은 결백을 호소하며 국민의힘을 탈당했다. 김 의원은 ”당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탈당한다. 결백을 밝힌 후 돌아오겠다”라고 말했다.

당시 김 의원의 탈당을 놓고 국민의힘 성폭력대책특별위원회에 참여 중인 이수정 교수가 피해자가 직접 나서야 한다는 취지로 ”왜 피해자가 ’미투(MeToo)를 하면 되는데 안 하겠나”라고 말해 비판이 일기도 했다.

김 의원은 지난 9일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가세연을 경찰에 고소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