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2월 13일 17시 30분 KST

'음주운전' 김병옥이 결국 '리갈하이'에서 하차한다

지난 8일 첫 방송됐다.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배우 김병옥이 현재 출연 중인 JTBC 금토드라마 ‘리갈하이’에서 하차한다. 

뉴스1

‘리갈하이’ 제작진은 13일 오후 공식입장을 내고 ”김병옥씨의 음주운전 적발 건과 관련하여 배우 측과 진중한 논의를 나눈 끝에 프로그램 하차를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김병옥은 지난 8일 첫 방송된 ‘리갈하이’에서 주인공 고태림(진구)의 원수이자 유명 로펌의 대표인 방대한 역을 맡아 연기 중이다. 

제작진은 이어 ”(김병옥이) 맡은 극 중 배역이 중요도를 고려해 이미 촬영이 완료된 8회 이후 적절한 시점에 극의 흐름에 방해가 되지 않는 선에서 하차하는 방향을 고려 중”이라며 ”시청자 여러분에게 불편을 끼친 점 깊은 양해의 말씀 드리며 끝까지 좋은 드라마를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JTBC

소속사 더씨엔티에 따르면 김병옥은 ”잘못을 통감하고 자숙의 시간을 갖고자” ‘리갈하이’ 측에 하차를 요구했다. 그는 ”수개월 동안 함께 드라마를 준비하고 제작해 왔던 방송국 및 제작사 관계자분들과 배우 및 스태프분들 그리고 드라마를 애청해주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라고 전했다.

배우 김병옥은 지난 12일 오전 경기도 부천시의 한 아파트 단지 내 지상 주차장에서 음주운전을 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적발 당시 김병옥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정지에 해당하는 0.085%였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