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2월 05일 20시 18분 KST

“잘 나갈 때 집은 3채, 자동차는 6대” 김병현이 과거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할 당시 237억의 연봉을 받았다고 밝혔다

후배들의 초롱초롱한 눈빛.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 화면 캡처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할 당시 237억의 연봉을 받았던 김병현

김병현이 과거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할 당시 수백억 대의 연봉을 받았다고 밝혔다.

5일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김병현이 모교인 광주제일고를 방문해, 후배들을 만나 소통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후배들은 김병현에게 “메이저리그 진출 후 237억 연봉을 받았을 때 제일 먼저 뭘 샀나?”라는 질문을 건넸다.

이에 김병현은 “여러분들이 알아야 할 게 뭐냐면 난 (그때) 돈에 대해서 잘 몰랐고, 야구를 해서 돈을 벌어야겠다는 생각을 처음부터 하지 않았던 것 같다”라며 교과서적인 답변을 내놨다.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 화면 캡처
연봉 237억을 당시 집 3채와 차 6대를 소유했다는 김병현

김병현이 답변 대신 훈화(?)를 계속 이어가자 출연진들마저 “그래서 (237억 연봉으로) 뭘 샀냐?”면서 대답을 재촉했다. 그제야 김병현은 “자동차를 샀다. 그리고 가족이 살 집을 비롯해 집만 3채 정도 샀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그러면서 김병현은 “진짜 잘 나갈 때는 차를 몇 대 굴렸나?”라는 질문에는 “여섯 대”라고 답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