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16일 12시 47분 KST

배우 김부선이 "그알 방송 후 분노 참을 수 없어 정인이 양모 호송 버스 찾아가 눈 던졌다"고 고백했다

김부선은 "이제 양부모가 대가를 받을 시간"이라고 말했다.

뉴스1
배우 김부선 

배우 김부선이 16개월 입양아 정인이의 양모를 태운 호송 버스를 찾아가 눈을 던졌다고 고백하며 ”이제는 양모와 양부가 대가를 받을 시간”이라고 밝혔다.

김부선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장문의 글에서 지난 2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정인이는 왜 죽었나?’ 편을 본 후 과거 자신의 딸이 겪은 일이 떠올랐다고 고백했다.

김부선은 이 글에서 ”생후 4개월이었던 딸을 (이혼 후) 아이 아빠에게 빼앗기고 그 후 16개월 만에 다시 만났는데, 딸은 눈에 띄게 말라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부선은 ”급성 폐렴이었고, 아이가 죽기 직전에야 다시 만났다. 내 딸은 살아서 어미를 만났지만, 정인이는 죽어서 우리를 만났다”며 “31년 전 일을 마주한다는 건 끔찍하게 괴롭고 무서운 일”이라고 밝혔다.

뉴스1
첫 재판이 열린 13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양모가 탄 것으로 추정되는 호송차가 나오자 시민들이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  

그러나 정인이 사건을 알게 된 후 가만히 있을 수 없었던 김부선은 첫 재판이 열린 13일 정인이 양모의 호송 버스를 찾아갔다.

김부선은 ”호송버스 정면에 눈 덩어리를 두번 던지고도 분이 안 풀려 창문을 손바닥이 얼얼하도록 서너 차례 치고 바로 경찰에 패대기를 당했다”며 ”낯선 엄마들과 함께 길에서 통곡했다”고 털어놓았다.

“16개월만에 만난 내 아기가 왜 그리 음식을 삼키지 못했는지, 기저귀를 갈 때마다 왜 그리 비명에 가까운 울음을 터뜨렸는지 너무 괴롭고 생생해서 숨쉬기 힘들다”는 김부선은 ”정인이 방송을 본 후 체중이 8kg이나 빠졌다”고 전했다.

″다음 재판에도 반드시 용기를 내서 가고 싶다”고 말한 김부선은 ”이제는 양모와 양부가 대가를 받을 시간이다. (두번째 재판인) 다음달 17일 남부지법 앞은 발 디딜 틈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글 전문을 보고 싶으면 여기를 누르면 된다.

곽상아: sanga.kwa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