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3월 03일 20시 39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3월 08일 15시 33분 KST

래퍼 킬라그램이 대마를 피우다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발뺌하던 킬라그램은 증거가 발견되자 혐의를 인정했다.

뉴스1
래퍼 킬라그램.

래퍼 킬라그램이 대마를 소지하고 흡입한 혐의로 경찰에 적발됐다.

SBS는 3일 서울 영등포경찰서가 래퍼 킬라그램(본명 이준희)을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1일 오후 4시10분쯤 킬라그램의 서울 영등포구 자택에서 ”쑥 타는 냄새가 난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킬라그램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의 추궁에 킬라그램은 ”대마를 하지 않는다”, ”전자담배일 뿐”이라며 혐의를 부인했다. 

그러나 집 안 곳곳에서 대마가 발견됐다. 주방에는 마른 잎 상태의 대마가 있었고, 환풍기함과 작업실 서랍 등에는 분말 상태의 대마와 흡입기가 숨겨져 있었다.

결국 킬라그램은 대마를 피웠다고 털어놨다. 킬라그램은 지난해 12월 서울 이태원에서 한 외국인에게 40만원을 주고 대마를 샀고 그중 일부를 피웠다고 인정했다.

킬라그램은 랩 경연 프로그램인 Mnet ‘쇼미더머니’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