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8년 05월 18일 14시 04분 KST

이 병원은 난소 혹 떼러 온 환자 몸에서 다른 것을 뗐다

"사전 검사 때 알려줬으면 다른 결정을 내렸을텐데 아쉽다."

London_England via Getty Images

인천의 한 종합병원에서 50대 여성의 난소 물혹을 제거하는 수술을 하다가 멀쩡한 신장을 떼는 사고가 일어났다.

17일 가천대 길병원 등의 말을 종합하면, 50대 여성 ㄱ씨는 지난 3월 인천 한 개인병원에서 난소에 혹이 보인다는 진단을 받고 2차 진료를 위해 길병원 산부인과를 방문했다. 길병원 산부인과 의사 ㄴ씨는 초음파 검사 결과 ㄱ씨의 왼쪽 난소 쪽에 9㎝ 크기의 혹이 있는 것으로 의심된다고 진단했다.

ㄴ씨는 ㄱ씨 보호자의 동의를 얻어 복강경 수술을 통해 난소에 난 혹을 제거하려 했다. 하지만, 초음파상으로 확인된 왼쪽 난소가 아닌 대장 인근 후복막 부위에서 악성 종양 같은 덩어리가 보였다. 의료진은 수술실을 나와 ㄱ씨 보호자에게 이런 상황을 설명하고 개복수술을 통해 해당 덩어리를 떼기로 했다. 그런데 수술을 마친 뒤 떼 낸 혹은 종양이 아니라 ㄱ씨 신장 2개 중 하나였다.

ㄱ씨 가족은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의료사고로 인한 보상 기준을 변경해야 한다는 제목의 청원 글을 올려 이런 사실을 알렸다.

길병원 쪽은 신장을 잘못 제거한 사실을 인정했다. 길병원 관계자는 “ㄱ씨는 원래 위치가 아닌 다른 부위에 자리 잡은 ‘이소신장’을 가졌다. 사전 검사 과정에서 알려줬으면 수술 때 다른 결정을 내렸을 텐데 아쉬움이 남는다”고 해명했다. 이어 “환자에게 사과했고, 피해보상도 진행하고 있다. 가족과 합의해 병원비를 포함한 보상금도 곧 지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