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6월 13일 16시 19분 KST

학교서 간식 먹다 기도 막힌 초등학교 1학년 학생이 사망했다

먹던 간식은 어묵이었다.

shingopix via Getty Images
자료 사진입니다. 

학교에서 간식을 먹던 초등학생이 기도가 막혀 숨지는 사건이 벌어졌다.

13일 충남 공주경찰서에 따르면, 공주의 한 초등학교 1학년 학생인 A양은 전날 오후 3시 39분께 방과 후 수업 시간에 간식을 먹다 기도가 막혀 인근 병원에서 응급 치료를 받았다. 이후 A양은 닥터 헬기로 천안의 한 대학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의식이 없다가 오늘(13일) 오전 9시 20분께 사망했다.

소방관계자에 따르면, 학교 관계자는 ”어묵을 먹던 학생이 기도가 막혔다”고 신고했다. 경찰은 담당교사 등 학교 관계자들을 불러 응급조치 적절성 여부 등 자세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