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22일 16시 27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4월 22일 21시 24분 KST

웹툰 작가 주호민은 과거 '기안84'가 직원 채용 때 실무 면접하는 모습을 보고 본받아야겠다고 다짐했다

아마도 만화계에서는 드문 일인 모양.

웹툰 작가인 기안84가 회사 차린지 2년 만에 직원 수가 5명에서 3명으로 줄었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그가 직원을 채용할 때 신중을 기했다는 과거 주호민의 발언이 다시금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MBC
MBC '나 혼자 산다'

주호민은 이말년과 트위치로 생방송을 진행하던 도중 ‘기안84’의 회사 채용 과정에 대해 이야기를 꺼낸 바 있다.

주호민은 ”기안84가 처음 직원 모집 공고를 냈을 때 100명 정도가 입사 지원서를 냈다”라고 말하며 ”포트폴리오를 확인해보니 하나같이 너무 잘 그려서 기안84가 놀랐었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그런데 기안84가 그 포트폴리오에 넘어가지 않았다”면서 ”면접 때 다 그림을 그려보게 했다”는 일화를 이야기했다.

주호민, 이말년 트위치
주호민, 이말년 트위치 방송 중 캡처

실제로 화려한 포트폴리오와 달리 사람 하나도 제대로 못 그리는 사람이 많았다고.

주호민은 ”구라쟁이들이 포트폴리오만 어떻게 만들어가지고 낸 사람이 꽤 많았다”면서 ”그래서 면접 때 다 그림을 그려보게 하고 직원을 뽑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포트폴리오만 보고 어시스턴트를 뽑는 거보다는 앞으로 (기안84처럼) 그림 속도나 실제 실력을 보고 뽑아야 할 것 같다”고 꺠달은 바를 덧붙였다.

주호민 트위치
주호민, 이말년 트위치 방송 중 캡처

어렵게 뽑은 기안84 회사의 직원은 2명이 퇴사해 현재 총 3명이 근무중이다.

사람인
기안84 채용

황혜원: hyewon.hwang@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