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2월 24일 15시 14분 KST

FC서울 기성용 소속사가 "가해자가 아니다"라고 밝혔다(공식)

"피해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도 불사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뉴스1
프로축구 선수 기성용이 22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 인터뷰실에서 열린 'FC서울 입단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06년 서울에서 프로에 데뷔한 기성용은 2009년까지 서울에서 뛰다 스코틀랜드의 셀틱으로 이적했다. 2020.7.22

국가대표 출신 프로축구 선수 A씨가 초등학생 시절 후배를 성적으로 가해했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이 사건의 가해자가 FC서울 기성용 선수가 아니냐는 추측이 쏟아졌다.

이에 기성용 소속사는 24일 공식 입장문을 내고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피해자임을 주장하는 사람의 보도 내용에 대해서 전혀 관련이 없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이와 관련한 오명으로 입은 피해와 향후 발생가능한 피해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도 불사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래는 기성용 소속사의 공식 입장문 전체다.

오늘 보도된 ‘국가대표 A 선수 초등학교 시절 성폭력’ 기사와 관련하여 폐사의 기성용 (32, FC서울) 선수가 가해자로 지목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폐사에서는 이와 관련하여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피해자임을 주장하는 사람의 보도 내용에 대해서 전혀 관련이 없음을 확인하였습니다.

 

추후 이와 관련한 오명으로 입은 피해와 향후 발생가능한 피해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도 불사할 것임을 밝혀둡니다.

 

감사합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