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FC 닭껍질튀김이 국내 판매를 개시한다

닭껍질만 튀긴다.

KFC ‘닭껍질튀김’이 마침내 한국에 상륙한다.

KFC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일부 매장에서만 판매되던 닭껍질튀김이 오는 19일부터 한정 판매된다고 18일 밝혔다. 닭껍질튀김은 말 그대로 닭의 껍질을 튀긴 음식이다. 자카르타에서 판매하던 메뉴와는 달리 한국인의 취향에 맞게 변형됐다.

닭껍질튀김이 화제가 된 건 불과 한 달밖에 되지 않았다. 디시인사이드 치킨갤러리의 한 사용자는 지난달 자카르타에서만 먹을 수 있는 해당 메뉴가 한국에서도 출시될 수 있도록 본사에 문의해달라고 호소했다. 이후 닭껍질튀김 출시를 원하는 소비자가 늘자 KFC가 출시를 결정한 것.

국내에서는 단 6개 매장에서만 판매된다. 닭껍질튀김은 강남역점, 경성대부경대점, 노량진역점, 수원인계DT점, 연신내역점, 한국외대점에서 오는 19일부터 2800원에 한정 판매된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