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1월 18일 11시 39분 KST

국민의힘 모임에 간 금태섭이 정부와 여당을 맹비판하며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암시했다

'국민의힘이 변화하면 야당권으로 간다'는 입장이다.

최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이 국민의힘 초선 모임에 강연자로 참석해 현 정권을 비판하며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암시했다.

금 전 의원은 18일 국민의힘 초선 모임인 ‘명불허전‘에서 ‘상식의 정치, 책임의 정치’란 주제로 강연을 펼쳤다.

그는 이 자리에서 ”서울시장 선거는 책임감을 갖고 깊게 고민하고 있다. 최종적인 결심을 하면 말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국민의힘에 입당해야 하는 것이 아니냐는 시각에는 ”바로 입당하는 것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국민들이 양쪽(민주당과 국민의힘)에서 희망을 찾을 수 없으면 제가 제3지대로 갈 수밖에 없다. 그런데 야권리 변화해서 대안이 된다면 함께 할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정부와 민주당을 향해서는 맹폭격을 퍼부었다. 금 전 의원은 ”민주당은 독선과 오만, 고집, 집착에서 못 벗어나고 있다. 탈당을 했지만 지금 현실을 생각하면 고개를 들 수 없다”면서 ”검찰총장과 법무부 장관이 매일 사사건건 충돌하고 국민은 불안해하지만 집권 여당의 정치인은 해결을 하기는커녕 한쪽 편을 들고 있다”고 꼬집었다.

또 ”대통령도 책임 있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침묵을 지키고 있다”며 현재의 민주당이 정치의 기본을 지키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내년으로 예정된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민주당이 취할 전략을 묻는 질문에 ”민주당은 서울과 부산시장을 뺏기면 1년 남짓 임기가 남은 문재인 대통령이 허수아비가 되니 ‘지켜 달라’면서 합리적 이미지로 알려진 정치인을 후보로 내지 않고 극렬 지지자가 좋아하는 후보를 낼 것으로 본다”며 ”그렇게 되면 국민의힘 입장에서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