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8년 02월 28일 16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2월 28일 16시 16분 KST

영국인들이 길거리에 모자와 목도리를 놔두고 있다

#브리스틀을 따뜻하게

지난 26일 밤(현지시각), 영국 브리스틀 곳곳에서 털모자와 목도리가 발견됐다. 길거리에 남겨진 목도리와 모자에는 ”저는 길을 잃은 게 아니에요. 필요하다면 저를 데려가 몸을 따뜻이 하세요.”라는 내용의 짧은 메모가 붙어있었다.

A post shared by Iona Agnew (@ioseye7) on

이는 ‘브리스틀을 따뜻하게’(Keep Bristol Warm)라는 캠페인의 일환으로, 브리스틀 주민인 개빈 에버리가 지난 2015년 시작했다. 매년 겨울, 에버리와 자원봉사자들은 노숙자들이 겨울을 무사히 버틸 수 있도록 브리스틀 곳곳에 두툼한 옷과 목도리를 남기고 있다.

이들은 26일 밤, 페이스북에 후기를 올리고 ”단 몇 시간이었을 뿐인데 손과 발에 감각이 사라졌다. 매일 밤 보호소와 온기 없이 자는 건 감히 상상도 할 수 없을 정도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주도 온도가 떨어진다고 한다. 사람들이 이렇게 고통받아서는 안 된다. 노숙 문제는 사라져야 한다.”라고도 덧붙였다. 

‘브리스틀을 따뜻하게’는 내년에도 노숙자들을 위해 모자와 목도리를 배포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