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8월 08일 09시 36분 KST

“나는 나얼이나 김범수처럼 가야 된다고" KCM이 소속사 반대로 초기 ‘1박 2일’에 합류하지 못했던 사연을 밝혔다

KCM을 제작진에게 적극 추천했던 강호동

KCM이 과거 ‘1박 2일’ 멤버가 될 뻔한 사연을 털어놨다. 

7일에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서는 게스트로 MSG워너비 멤버인 가수 KCM과 김정민이 출연했다.  

JTBC
JTBC '아는 형님' 영상 캡처

이날 KCM은 KBS 예능 프로그램 ‘1박 2일‘에 합류하지 못하게 된 사연을 털어놨다. KCM은 “2007년도에 강호동과 KBS ‘준비됐어요’라는 프로그램에 함께 출연했다. 그때 야유회도 갔는데 사진을 지금도 갖고 있을 정도로 너무 좋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때 ‘1박 2일’ 론칭하기 직전이었다. 강호동이 나보고 함께 하자고 했다”며  “소속사에서 나는 나얼이나 김범수처럼 가야 된다고 하더라. ‘1박 2일’에서 생니 뽑히듯 뽑혔다”라고 털어놔 웃음을 안겼다.

JTBC
JTBC '아는 형님' 영상 캡처

“내 인생에 가장 후회되는 선택”이라는 KCM의 말에 강호동은 “1박 2일을 시작할 때 멤버 구성하기 전이었다. 함께할 멤버들을 추천해달라고 해서 내가 KCM을 이야기한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

이어 강호동은 “제작진도 좋아했다. 근데 어느 순간 제작진 표정이 안 좋더라. (KCM 섭외를) 대차게 까였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KCM은 “소속사 때문이었다. 그 후에 강호동을 방송국에서 만났는데 다른 PD에게 나 재밌다고 얘기를 많이 해주더라”라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JTBC
JTBC '아는 형님' 영상 캡처

멤버들은 만약 새로 프로그램에 들어간다면 강호동이 하는 프로그램, 유재석이 하는 프로그램 중 어딜 가겠느냐 물었다. KCM은 강호동이 하는 프로그램을 선택했다. 그는 “강호동이 나를 정말 예뻐해 줬고 고마웠다”며 “사실 유재석씨와는 별로 안 친하다. 유야호 사장님이랑 친하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KCM이 잘 되는 이유가 있다”고 밝힌 강호동은 “고마운 걸 절대 잊지 않는 친구”라고 칭찬했다. KCM은 “지금 내가 예능을 잘 할 수 있는 이유도 항상 재밌다고 말해줬던 호동 덕분이다. 더 열심히 하고 있다”라고 말해 훈훈함을 안겼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