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1월 29일 09시 41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11월 29일 09시 42분 KST

'연예가중계'가 오늘(29일) 36년 만에 종영한다

마지막 인터뷰 주인공은 MC 신현준이다.

‘연예가중계’가 29일 36년 만에 막을 내린다.

29일 방송되는 KBS 2TV ‘연예가중계’ 최종회에서는 종영을 기념하며 프로그램의 역사를 되짚어볼 예정이다.

KBS
연예가중계

이날 방송에서는 그간 프로그램을 거쳐 간 연예인들의 신인 시절 모습과 취재 현장의 뒷이야기 등이 공개될 예정이다. 또 ‘연예가중계’ 역사상 마지막 인터뷰도 공개된다. 주인공은 ‘연예가중계’ 최장수 MC 신현준. 인터뷰는 17년간 ‘연예가중계’에 출연해온 김태진 리포터가 맡는다. 

KBS
마지막 인터뷰

‘연예가중계’는 한국 최초 연예 정보 프로그램으로, 1984년 방송을 시작한 이래 매주 연예 정보를 전해왔으나 최근에는 시청률이 2%대까지 급락하며 결국 종영을 맞게 됐다.

 KBS 측은 종영 소식이 전해진 당시 ”‘연예가중계’가 36년 동안 오랜 사랑을 받아왔지만, 프로그램을 둘러싼 제작 환경과 형식 등에 큰 변화가 필요한 시점으로 판단하고 종료를 결정했다”라며 내년 상반기 새로운 트렌드에 맞춰 달라진 포맷과 내용의 연예 정보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연예가중계’ 마지막 회는 이날 오후 8시 30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